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최정호 국토부장관 후보 '세종시 아파트'가 뭐길래

'세종의 강남'인 반곡동 금강변의 전용면적 156㎡
15대 1 경쟁 뚫고 특별공급받아…웃돈만 2억원 넘어
올해 11월까지는 팔 수 없어 실제 입주 여부에 관심

  • 웹출고시간2019.03.17 14:56:55
  • 최종수정2019.03.17 14:56:55

최정호 국토교통부장관 후보가 2016년 11월 특별분양받은 세종시 반곡동 '캐슬앤파밀리에 디아트' 아파트 단지 모습. 최 후보는 당시 서울 잠실과 경기도 분당에 아파트를 2채 소유한 상태에서 이 아파트의 전용면적 156㎡형 복층 펜트하우스(꼭대기층)를 6억8천289만 원에 분양받았다.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최정호(61) 국토교통부장관 후보가 집을 2채 가진 상태에서 특별분양받은 세종시 아파트가 금강변의 복층 펜트하우스(꼭대기층)인 것으로 밝혀졌다.

입주를 5개월 앞둔 현재 웃돈(프리미엄)만 2억 원이 넘는 최고급이다.

이 아파트는 최 후보가 국토교통부 차관 시절 세종시 이전기관 근무자 자격으로 특별공급받았기 때문에,당첨일(2016년 11월 15일)부터 올해 11월 14일까지는 '3년 전매제한' 기간에 걸려 팔 수가 없다. 이에 따라 최 후보는 만약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한 뒤 임명되면 세종시내 아파트를 보유한 첫 현직 장관이 된다.

최정호 국토교통부장관 후보가 2016년 11월 분양받은 세종시 반곡동 '캐슬앤파밀리에 디아트' 아파트 단지 모습.

ⓒ 최준호기자
◇2년 4개월만에 웃돈 2억 원 이상 붙어

전북 익산 출신인 최 후보는 2015년 11월부터 2017년 5월까지 국토교통부 2차관, 2017년 10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는 전북도 정무부지사를 지냈다.

2016년 3월 고위공직자 재산 변동 내역 공개에서는 본인 명의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상록마을라이프2단지 아파트(전용면적 85㎡) 4억2천400만 원, 배우자 명의의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엘스아파트(전용면적 60㎡) 5억5천200만 원 등 주택 2채의 공시가격이 9억7천600만 원이라고 신고했다.

이듬해 공개에서는 분양권을 포함한 주택이 모두 4채로 늘었다.

기존 주택 2채 외에 본인 명의의 세종시 반곡동 '캐슬앤파밀리에 디아트 M1블록(전용면적 156㎡)' 아파트 분양권이 6천829만 원, 모친 명의의 인천시 부평6동 단독주택(대지 128㎡, 건물 144㎡)이 1억5천300만 원이라고 신고했다.

"타인이 부양한다"는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던 모친은 2017년에 새로 등록했다.

이에 따라 전체 주택가격은 전년보다 2억5천729만 원(26.4%) 늘어난 12억3천329만 원이었다. 최 후보가 최근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로 임명되면서 제출한 재산신고서에 따르면 세종시 아파트의 계약금과 중도금 납부액을 합한 금액은 4억 973만 원으로 늘었다.

최 후보가 분양받은 아파트는 세종시내에서도 최고급에 속한다.

반곡동 국책연구단지 인근에 들어서고 있는 이 아파트는 금강변에 위치, 물 조망권이 우수하다. 게다가 단지 바로 옆으로 '세종시의 지하철'이라 일컬어지는 BRT(간선급행버스)가 지난다.

이에 따라 오는 8월 입주가 시작될 이 아파트는 세종시내에서는 서울 강남지역 한강변 아파트에 버금갈 정도로 인기가 높다.

최정호 국토장관 아파트 위치도.

ⓒ 네이버
◇일반분양 경쟁률 291.7대 1이나 됐을 정도로 인기

신동아건설과 롯데건설이 공동 시공하는 세종시 반곡동 '캐슬앤파밀리에 디아트' M1블록은 모두 1천111가구(전용면적 84~197㎡형 17개 동·지하 2층 지상 9~29층)다.

이 가운데 최 후보가 특별분양받은 1**동은 바로 금강변에 위치, 전망이 특히 우수하다. 최 후보는 이 동의 복층 펜트하우스를 6억8천289만 원에 분양받았다.

최 후보가 당첨된 펜트하우스는 정부청사 공무원을 비롯한 세종시 이전 공공기관 종사자 등에게 특별공급으로 배정된 물량이 1가구에 불과했다.

하지만 15명이 공급을 신청, 전체 30가지 주택형 가운데 경쟁률이 두 번째로 높은 15대 1에 달했다.

이 아파트는 2016년 11월 공급 당시 일반분양 경쟁률이 291.7대 1이나 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전체 1천111가구 중 327가구(29.4%)만 배정된 반면 청약을 접수한 사람은 전국에서 9만5천369명이나 됐기 때문이다.

최정호 국토부장관 후보

인근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모두 중대형이어서,펜트하우스가 아닌 경우에도 웃돈이 2억~4억 원 가량 붙어 거래되고 있다.

따라서 일반 가구보다 인기가 높은 펜트하우스는 웃돈이 이보다 훨씬 더 비쌀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가 운영하는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과 행복도시건설청(행복청)이 고시한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 신도시) 주택특별공급 세부운영기준'에 따르면 신도시에 공급되는 일반분양 아파트는 전체 물량의 50%가 중앙부처 공무원 등 신도시 이전기관 종사자에게 특별공급(다자녀가구 등은 별도)된다.

또 본인이나 가족이 '세종시내(읍면지역 포함)'에만 주택을 소유하고 있지 않으면 자격이 있다.

이에 따라 최 후보는 국토교통부 2차관이던 2016년 11월 당시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성남시 분당과 서울 잠실에 아파트 1채씩을 갖고 있는 가운데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을 신청,당첨됐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