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3.17 14:36:27
  • 최종수정2019.03.17 14:36:27

증평군이 들로내축제를 오는6월, 인삼골 축제를 오는 10월 개최키로 했다. 사진은 지난해 들노래축제 한 장면.

[충북일보=증평] 증평군이 지역을 대표하는 증평들노래축제와 증평인삼골축제를 6월과 10월에 각각 개최키로 했다.

17일 군에 따르면 증평들노래축제는 오는 6월 15~16일, 증평인삼골축제는 10월 3∼6일까지 열린다.

군은 군청 소회의실에서 증평군 문화예술진흥위원회를 열고 축제일정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들노래축제(6월 15~16일)는 '전통과 현대, 그 아름다운 만남'이라는 주제로 증평읍 남하리 증평민속체험박물관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 축제는 사라져 가는 애환의 농경문화를 재현하고 계승하기 위한 증평지역 고유의 증평장뜰두레농요 시연이 펼쳐진다.

장뜰두레농요보존회가 시연하는 증평장뜰두레농요는 지역에서 농사일을 할 때 부르던 노동요로 길 놀이, 들 나가기, 화평 및 풍년 기원제, 두레 풍장, 점심 참놀이 등으로 구성된 지역고유의 농경문화를 간직하고 있다.

축제에서는 모내기 체험, 감자 캐기, 들노래 배우기 등 다양한 농경문화를 체험할 수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들을 유혹한다. 국악경연대회, 시조경창대회 등 전국 수준의 예술경연대회도 이 기간에 열려 지역문화예술 수준 향상을 노린다.

또 28회째를 맞는 증평인삼골축제(10월 3일∼6일)는 '하늘과 땅, 사람이 하나 되는 건강축제'라는 주제로 보강천체육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인삼골축제는 지난 1월 충북도 우수축제에 선정된 데 이어 2월에는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관광 육성축제에 선정돼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인삼을 주제로 한 축제로 흥겨운 EDM 음악을 들으며 인삼튀김과 맥주를 즐길 수 있는 증평인삼골인맥(인삼+맥주)파티, 인삼캐기 체험 등 차별화 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기네스 북에 최장 길이로 등재된 구이판(204m)에 홍삼포크를 구워 시식하는 홍삼포크삼겹살대잔치는 축제의 백미다.

지난해 축제에서는 1천kg의 홍삼포크가 무상으로 제공돼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이외에도 국제청소년페스티벌과 MTB 자전거 대회 등 대규모 행사도 함께 열린다.

군 관계자는 "축제를 풍성하게 준비해 군민들과 관광객들에게 많은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증평군 문화예술진흥위원회에서는 김장응 증평문화원장을 신임회장에 선출됐다. 임기는 2020년 12월 31일까지이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