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시종 지사 "이제는 동남부 4군 포함한 동부축 개발"

보은군 순방…백두대간 국가순환도로망 등 제시

  • 웹출고시간2019.03.14 18:28:17
  • 최종수정2019.03.14 18:28:17

14일 이시종 지사가 보은군을 순방해 '도민과의 대화'시간을 갖고 올해 도정운영 방향과 주민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 보은군
[충북일보=보은] 이시종 충북지사는 14일 보은군을 순방해 동남부 4군과 충주 수안보, 제천 덕산을 잇는 동부축 개발 의지를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주와 증평, 진천, 음성, 충주, 제천 등 충북 서부축은 이제 어느 정도 산업단지나 교통이 해결돼 간다고 본다"며 "이제는 동부축 개발이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동부축은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영동, 옥천, 보은, 괴산, 충주 수안보, 제천 덕산, 구 단양 라인을 잇는 벨트"라며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동부축 개발 개념을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백두대간을 잇는 국가순환도로망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영동∼옥천∼보은∼괴산∼수안보로 빠지는 간선도로망을 국토교통부에 요구했다"며"사업의 구체화를 위해 현재 국토부와 도로망을 어떻게 형성할지 협의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백두대간 국가순환도로망 계획이 어느 정도 되면 이들 지역에 관광, 산업단지 등의 옷을 입히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강호축 개발에서 남부 3군이 소외됐다는 지적에는"남부 3군을 위한 여러 가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과학영농특화지구로 특별히 지원하고, 산업단지도 영동과 옥천, 보은 쪽에 만들었다"고 피력했다.

"동부축 개념과 유사한 제2충청내륙고속화도로도 미원에서 초정으로 우회하는 것을 추진 중이고, 보은∼영동 구간은 현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도 했다.

보은지역에 있던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관이 인근 지역으로 통폐합돼 보은 군민의 박탈감이 크다는 지적에는 "남부지역 곳곳에 분산 배치할 만큼 도 기관이 많지 않다"며 장기적으로 검토해 보겠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이후 이 지사는 지역 원로와 관계기관장, 기업인, 농업인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민과의 대화'시간을 갖고 올해 도정운영 방향을 설명하고 주민 애로와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보은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