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3.14 18:16:01
  • 최종수정2019.03.14 18:16:01

충북대학교병원 전경.

[충북일보] 충북대학교병원에 잇따른 낭보가 전해졌다.

충북대병원은 최근 대한뇌졸중학회에서 주관하는 뇌졸중센터(Primary Stroke Center) 인증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뇌졸중센터 인증제도는 대한뇌졸중하회가 뇌졸중센터의 시설 및 장비, 인력 평가와 환자·보호자 교육 등 뇌졸중 관련 모든 치료과정에 대한 서류 심사와 현장 확인을 거쳐 인증하는 제도다.

인증위원회는 △뇌졸중 진료 지침 △뇌졸중응급환자 진료체계 △뇌졸중 집중치료실 △환자평가 및 관리 △재활 △질 향상 활동 및 지표관리 △의료장비 등을 평가했다.

심사 결과 충북대병원은 의료 서비스 질과 환자 안전의 수준을 신뢰할 수 있는 뇌졸중센터로 인증받았다. 충북권에서는 최초다.

뇌졸중센터 인증 기간은 오는 2022년 1월까지로 3년간 유지된다.

충북대병원은 급성기 뇌경색 환자를 대상으로 초기 집중적인 치료를 통해 뇌졸중 회복을 앞당기고 합병증과 후유증을 줄이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충북대병원 충북지역암센터는 '2018년 보건복지부 평가 지역암센터 우수기관'으로 2년 연속 선정됐다.

보건복지부는 매년 지역암센터 운영과 국가암관리사업 수행결과 등을 평가해 우수기관으로 선정,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충북지역암센터는 민간·공공기관과의 연계와 인프라를 통해 도민들에게 암검진에 대한 올바른 지식과 정보를 전달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암관리사업을 추진해 지역 암발생률 및 사망률 감소에 기여하는 등 높은 점수를 받았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