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文 대통령, 아세안의 경제 강국 말레이시아와 경제 협력 방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 참석 및 기조연설
기조연설에서 상생번영을 위한 한-말레이시아 양국의 3대 경제협력 비전 제시

  • 웹출고시간2019.03.14 17:14:36
  • 최종수정2019.03.14 17:14:36
[충북일보=서울] 말레이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쿠알라룸푸르에서 '신남방정책의 전략적 파트너, 말레이시아와의 경제협력'을 주제로 한 '한(韓)-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포럼에는 총 129개사(경제사절단 88개사), 200여 명의 한국측 기업인들과 다렐 레이킹(Darell Leiking) 국제통상산업부 장관을 비롯한 말레이시아 주요 부처 각료와 기업인 250여 명 등 총 450여 명이 참석했다.

우리측은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SK이노베이션, LG전자, 롯데(화학BU), 포스코, GS글로벌, 한화큐셀, 현대그룹, 삼보모터스, 태웅, 우리은행 등을 참석했다.

말레이시아는 한국의 제14위 교역국(아세안 내 제4위 교역국)으로 일찍부터 자국산 자동차를 생산하고, 반도체·전기전자 등 첨단산업을 육성시킨 국가로, 향후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유망한 협력 파트너로 평가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지난 11월 한-아세안 정상회의 때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지지해 준 마하티르 총리의 발언에 감사를 표하는 한편, 말레이시아는 한국의 경제성장 경험을, 한국은 말레이시아의 다양한 인종과 종교를 아우른 협치와 국가발전 경험을 배우면서, 양국이 앞으로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또 내년 수교 60주년을 맞는 한-말레이시아 양국 간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첨단 제조기술을 바탕으로 전기차 개발, 스마트시티 구축 등 미래 산업 분야 협력을 고도화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동으로 대응하고, 환경보호 및 수자원관리, 에너지전환·에너지효율 강화, 의료시스템 협력을 통해 지속 가능한 사람중심 사회 인프라 조성에 협력키로 했다.

또 양국이 강점이 있는 한류와 할랄을 접목해 새로운 유망시장인 글로벌 할랄시장에 공동 진출하기 위한 협력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서울 / 최대만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