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건강한 식탁의 주인공 '쌈채소', 수확 한창

옥천군 군북면 증약리 민경권씨 부부 유기농법 재배

  • 웹출고시간2019.03.14 11:24:46
  • 최종수정2019.03.14 11:24:46

옥천군 군북면 증약리 민경권씨 부부가 하우스에서 사계절 친환경 쌈채소 수확을 하느라 분주하다.

ⓒ 옥천군
[충북일보=옥천] 옥천군 군북면 증약리 민경권씨 부부 유기농법 재배

사진설명:옥천군 군북면 증약리 민경권씨 부부가 하우스에서 사계절 친환경 쌈채소 수확을 하느라 분주하다. 글=손근방기자·사진제공=옥천군



대청호 청정지역인 옥천군 군북면 증약리는 사계절 친환경 쌈채소 하우스가 밀집된 곳으로 유명하다.

대전과 인접한 이 지역은 유기농법으로 기른 신선한 쌈채소 수확이 한창이다.

민경권(65)·김혜진(65) 부부는 2000년 이곳으로 귀농한 후 비닐하우스 안에서 15년째 쌈채소를 재배하고 있다.

전체 2천500㎡규모의 6동짜리 하우스 안에는 케일, 레드치커리, 샐러리 등 익숙한 이름은 물론, 아삭이 로메인과 치콘과 같은 낯선 이름까지 약 20여종의 다양한 쌈채소가 생산된다.

요즘 같은 경우 하루 40kg 정도를 수확하는데, 이중의 90% 가량을 오랜 거래처인 대전의 쌈밥 전문 식당으로 납품하고 있다.

비닐하우스 재배로 연중 생산이 가능하다보니 연매출이 9천만 원을 찍을 정도로 제법 고소득을 올리고 있다.

웰빙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쌈채소는 각기 다른 맛과 향, 다채로운 색깔을 뽐내며 이젠 현대인들의 건강한 식탁의 주인공으로 자리 잡았다.

쌈은 물론 샐러드나 무침, 주스, 샤부샤부 등 다양한 식재료로 활용할 수 있어 다양한 계층의 소비자들로부터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뿐만 아니라 항산화 성분 중 하나로 베타카로틴, 비타민, 칼슘, 철 등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어 육식과 인스턴트 식품에 젖은 현대인들에게 치유의 식재료가 되고 있다.

특히나 미세먼지가 잦은 요즘철 체내 미세먼지를 배출해내는데 삼겹살이 효과적이라는 속설이 알려지며, 이와 함께 쌈채소 소비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민 씨는 "내 가족이 먹는다는 생각으로 모종 기르기에서부터 모든 과정을 유기농법으로 재배하며 많은 정성을 쏟고 있다"며 "왠만한 자부심이 없으면 참 힘든 일인데 사람들에게 쌈채소의 효능을 알린다는 생각에 재미있게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