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대전·충남에서 시작되는 봄축제 즐기세요"

16일부터 서천과 보령 바닷가서 동백꽃·주꾸미 축제
세종선 21일부터 전의묘목,4월 6일 조치원 벚꽃 축제
기상청 "대부분 지역서 올 봄엔 평년보다 일찍 꽃 필 것"

  • 웹출고시간2019.03.14 14:07:14
  • 최종수정2019.03.14 14:07:37
[충북일보] 꽃 피는 봄이 돌아왔다.

기상청 전망에 따르면 지난 겨울 추위가 약했기 때문에 올 봄에는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평년보다 꽃이 일찍 필 것이라고 한다.

세종·충남지역은 오는 16일 서해안 서천·보령을 시작으로 각종 축제가 이어진다.

◇충남 서천,보령
ⓒ 서천군
동백꽃과 함께 봄철 별미 수산물인 주꾸미를 즐길 수 있는 '20회 동백꽃·주꾸미 축제'가 이달 16~31일 서천군 서면 마량포구에서 열린다.

천연기념물 169호로 지정된 동백나무숲은 해발 30m의 바닷가 언덕에 자리잡고 있다.

서해바다를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정자(동백정) 주변 숲 8천265㎡에서는 매년 2월부터 높이가 2~3m에 달하는 동백나무 80여그루가 붉은 꽃을 피우며 자태를 뽐낸다.

동백나무 숲에 숨겨진 주꾸미 보물카드를 찾는 관광객에게는 서천군 특산품을 선물로 준다. 동백꽃 비누 만들기 등 각종 체험행사도 진행된다.

요즘 제철을 맞아 알이 꽉 차고 살이 통통하게 오른 주꾸미 요리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이 축제의 대표적 인기 프로그램인 '어린이 주꾸미 낚시 체험'은 매주 토·일요일(오후 2시, 3시)에 진행된다. 당일 오전 11시부터 선착순으로 참가자를 모집한다. ☎ 041-950-4256

보령시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갈라짐 현상' 모습.

ⓒ 보령시
마량리에서 북쪽으로 14㎞쯤 떨어진 보령시 웅천읍 무창포항과 해수욕장에서는 같은 날부터 '20회 신비의 바닷길 주꾸미·도다리 축제'가 열린다.

4월 14일까지 약 한 달간 계속되는 이 축제는 수산물 먹거리 외에 '바닷길 갈라짐 현상'을 즐길 수 있는 게 가장 큰 매력이다.

주말에 열리는 체험 행사의 1인당 참가비는 맨손 고기잡기가 1만 원, 바지락 잡기는 8천 원(어린이 4천 원)이다.

해수욕장~석대도 사이 1.5km 거리에서 'S'자 모양으로 나타나는 바닷길 갈라짐 현상은 3월 20~24일과 4월 6~7일에 매일 1회 절정을 이룬다. 자세한 시간은 국립해양조사원 스마트 조석예보(www.khoa.go.kr/swtc/main.do)에서 확인할 수 있다. ☎ 041-936-3510

지난해 열린 '논산딸기축제' 행사장 모습.

ⓒ 논산시
이달 20~24일 충남 논산시 논산천 둔치와 시내 딸기밭에서는 '논산 딸기 축제'가 열린다. ☎ 041-746-8388

◇세종,대전
ⓒ 세종시
세종시내에서 열리는 올해 첫 축제는 '14회 전의 세종 묘목축제'다.

이달 21 ~ 24일(개막식은 21일 오전 11시 30분) 전의면 읍내리 284-2 일대 세종시 조경수영농조합 판매장에서 진행된다.

축제장에서는 120여 종의 각종 묘목을 시중보다 싸게 구입하는 것은 물론 도토리로 액세서리나 팽이 만들기,화분 만들기,묘목 심기, 통나무 자르기(경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이 곳에서는 축제가 끝난 뒤에도 식목일(4월 5일) 직후인 4월 7일까지 '전의묘목 특별전'이 열린다. ☎ 070-7814-7177
ⓒ 세종시
'2019 조치원 봄꽃 축제'는 4월 6~7일 조치원읍 조천 인라인스케이트장과 인근 벚꼴길 및 조치원 중심가로(상리사거리~조치원역 앞)에서 열린다.

조치원읍과 청주시 오송읍 사이를 흐르는 조천에는 2㎞(하천 양쪽 4㎞) 구간에 걸쳐 벚꽃이 심어져 있다. 세종시내 벚꽃 군락지 중에서는 규모가 가장 크다.

☎ 044-301-5000

지난해 4월 7일 열린 '조치원 봄꽃 축제' 행사장 주변에 핀 벚꽃 모습.

ⓒ 최준호기자

지난해 4월 7일 열린 '조치원 봄꽃 축제' 행사장 주변에 핀 벚꽃 모습.

ⓒ 최준호기자
ⓒ 대전마케팅공사
이달 22~23일 대전엑스포시민광장에서는 대전마케팅공사가 주최하는 '사운드 페스티벌 인 대전'이 열린다.

올해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열리는 이번 행사는 전시·경연·공연·체험 프로그램 등이 어우러진 소리 문화축제다.

다이나믹듀오, 서영은, 더 크로스 김경현과 불꽃놀이 등이 출연하는 공연도 펼쳐진다.

☎ 042-250-1275

세종·대전·충남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 웨더아이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