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세먼지 날린 반가운 바람

초미세먼지 일평균 12㎍/㎥
미세먼지도 42㎍/㎥로 '보통'
당분간 바람불어 현상황 유지

  • 웹출고시간2019.03.13 18:13:38
  • 최종수정2019.03.13 18:13:38

연일 기승을 부리던 미세먼지가 걷힌 13일 청주시가지 위로 시리도록 청명한 하늘이 펼쳐져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간만에 맑은 하늘이다. 머리를 헝클어뜨리는 강풍에 기분이 나빠질 법도 하지만, 맑은 하늘을 만들어준 바람이 반가울 지경이다.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13일 오후 4시 기준 도내 초미세먼지(PM2.5) 최고 농도와 일평균 농도는 각각 34㎍/㎥·12㎍/㎥로 '좋음' 수준을 보였다.

일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30㎍/㎥ 이하도 떨어진 것은 이달 들어 처음이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최고 116㎍/㎥까지 오르긴 했으나 최저 14㎍/㎥를 기록했다. 일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42㎍/㎥로 '보통' 수준을 유지했다.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농도가 내려가자 이날 오후 청주시의 가시거리는 35㎞ 안팎이었다. 청주 우암산의 모습이 또렷하게 보인 날도 3월달 들어 처음이었다.

충북지역의 미세먼지를 날려준 반가운 바람은 다소 거세게 불었다.

청주시는 최대 풍속 12㎧, 도내에서 가장 강한 바람이 분 추풍령은 최대 풍속 19㎧를 기록했다.

당분간 바람이 불며 대기 확산이 원활한 날이 이어져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36~75㎍/㎥)' 수준이 계속될 전망이다.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강한 바람이 불면서 공기 중 미세먼지와 수분 입자를 날려 아주 좋은 시정을 보이고 있다"며 "당분간 대기 확산이 원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