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3.13 10:45:19
  • 최종수정2019.03.13 10:45:19
[충북일보=영동] 국악의 고장 영동군에 아름다운 우리소리가 가득 울려 펴진다.

군에 따르면 13일 국악방송이 본격 송출됨에 따라 우리나라 대표 3대 악성 중 한명인 '난계 박연선생'의 출생지 영동에서도 국악방송을 들을 수 있게 됐다.

국악방송은 주파수 FM 99.3MHz를 통해 하루 24시간 들을 수 있다.

수신 가능 지역은 영동군 전역과 옥천군 일부 지역이다.

이로써 영동은 국악의 고장으로서의 위상은 물론, 지역 주민들이 가지는 자부심도 한 단계 올라가게 됐다.

국악방송은 대한민국 전통 및 창작 국악 보급 교육과 국악의 대중화를 위하여 2000년 2월 설립된 대한민국의 국악 전문 공영 라디오 방송국이다.

국악방송은 전통음악 향유권에서 소외됐던 충북지역 방송서비스를 위해 2016년부터 주파수 환경, 방송시설 설치환경 등 허가확보를 위한 조사를 진행해 왔으며, 최근 영동과 충주가 국악방송 허가를 확보했다.

지난해 12월부터 국고보조금 3억원이 투자돼 영동읍 회동리 무량산 부근에 방송시설 설치공사가 진행됐다.

올해 2월 시험방송을 거쳐 이달 13일부터 정식으로 서비스되며, 국악과 음악 정보가 송출된다.

거점국인 대전국악방송을 통해 영동의 영상콘텐츠 제작, 향토음원 녹음 사업 등 전통문화콘텐츠 개발과 보존, 홍보업무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우리의 아름다운 국악선율을 즐기게 하고 전통문화예술을 널리 알리는 문화사절단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이번 국악방송의 개국을 기념하고, 전통예술의 깊은 멋을 느낄 수 있는 음악회가 5월에 개최될 예정이다.

군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고 군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국악방송과 영동군이 함께 마련한 행사로, 전통예술의 깊은 멋을 느낄 수 있는 흥겨운 잔치다.

군은 이번 국악방송의 개국으로 국악의 진흥과 저변 확대, 지역문화 복지 향상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영동은 역사성과 상징성을 갖는 예술의 고장일 뿐만 아니라 국악의 매력과 가치를 알리는 문화 창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라며 "국악의 진흥과 저변 확대, 국악의 고장 영동 알리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