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세먼지 저감대책 강구해야"

이상욱 충북도의원 5분 자유발언
월평균 초미세먼지 농도 충북 '최고'

  • 웹출고시간2019.03.06 17:37:55
  • 최종수정2019.03.06 17:38:40

전국 시·도 초미세먼지 농도비교.

[충북일보] 미세먼지를 사회적 재난으로 포함시키는 법안이 국회에서 계류 중인 가운데 충북 차원에서 미세먼지를 저감할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상욱(청주 11) 충북도의원 6일 371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소각시설에 대한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 강화 등 충북도와 청주시의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전국 초미세먼지 월평균 농도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충북은 1월 45㎍/㎥, 2월 42㎍/㎥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며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이 의원은 "충북 외 지역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저 저감을 위한 국가 차원의 노력을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며 "석탄화력발전소 증설 및 운영연장 중단과 노후 발전소의 폐기를 정부에 지속적으로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세먼지로 전환되는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대기오염 총량규제 특별법' 제정을 정부 및 국회에 강력히 요청해야 한다"며 "도 시책의 최우선 순위로 강력한 미세먼지 저감 대책 수립과 실행 최우선 순 집중해야 한다"고도 했다.

아울러 "소각시설에 대한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 강화를 검토하고 민간소각시설이 주변지역에 미치는 환경 영향을 정기적으로 조사해 공개하는 법령 개정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