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3.06 14:21:05
  • 최종수정2019.03.06 14:21:05

괴산군 소수면 노인회가 6일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소수만세운동 유적비 일원에서 150여 명의 소수면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기념행사를 가지고 있다.

ⓒ 괴산군
[충북일보=괴산] 괴산군 소수면 노인회는 6일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독립만세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고 순국선열의 나라사랑정신을 기리기 위해 소수만세운동 유적비 일원에서 150여 명의 소수면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기념행사를 가졌다.

소수면은 3.1운동을 주도한 민족지도자 33인 중 한 분인 권동진 선생과 부자 독립운동을 한 김용응, 김태규 선생을 비롯해 유해륜, 경권중, 송능식 선생 등 수많은 독립투사들이 배출된 고장이기도 하다.

소수면 노인회는 독립투사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100년 전 그날의 만세운동의 의의를 후대에 널리 알리기 위해 민·관이 다함께 참여하는 기념행사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소수초등학교 학생들은 태극기를 만들고, 만세시위를 전개하는 모습을 재연하는 퍼포먼스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당시 소수면에서 만세시위운동을 주도한 유해륜, 경권중, 송능식 선생 등은 일제에 검거돼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유해륜 선생에게는 지난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이, 경권중 선생에게는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됐으며, 1996년에는 송능식 선생에게 대통령 표창이 수여됐다.

김길홍 소수면 노인회장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민족자존의 가치를 드높였던 선열들의 위업을 기리고, 나라사랑과 독립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이번 기념행사를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괴산군은 충북도 최초의 만세시위인 '괴산장터 3.19 만세운동' 100주년을 맞아 100년 전 그날인 오는 19일 괴산읍 홍범식 고택 일원에서 대규모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괴산 / 김윤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