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모 초교 학생 방치 논란

학부모 "사전통지 없이 단축수업 시행"

  • 웹출고시간2019.03.05 21:11:28
  • 최종수정2019.03.05 21:11:28
[충북일보=청주] 청주 모 초등학교가 5일 사전통지 없이 단축수업을 시행해 학생들이 방치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학부모 A씨에 따르면 이날 5교시에서 4교시로 수업이 단축되면서 이 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자녀가 한 시간 가량 교실 밖에서 기다렸다가 5교시가 끝나는 시간에 학원 차량에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4일과 5일 기록된 알림장과 학부모통지서에 단축수업에 관한 내용이 전혀 없다며 학교 측의 해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A씨는 "학부모에게 사전 통보도 없이 말이 되는 상황이냐"면서 "더구나 오늘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질 정도로 공기가 안 좋은 날이었는데 아이들이 영문도 모른 채 밖에서 돌아다녔을 생각을 하면 가슴이 턱 내려앉는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사실을 알게 된 후 학교 측에 곧바로 연락을 취했으나 전부 퇴근했다는 말만 되돌아 왔다. 담임선생님은 '이미 벌어진 일인데 어떡하냐'고 하더라. 앞으로 학교를 어떻게 믿어야할지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학교 관계자는 "해당 학급에서 사전통지가 미흡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학부모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