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소방서, 봄철 축사화재 주의

축사 화재 원인…노후 배선 등 전기요인이 가장 많아

  • 웹출고시간2019.03.05 13:35:33
  • 최종수정2019.03.05 13:35:33
[충북일보=보은] 보은소방서가 최근 건조한 날씨로 인해 축사시설에 화재 발생 위험이 높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소방서에 따르면 축사 화재의 주요 원인은 노후 배선 및 콘센트 불량 등 전기적 요인이 가장 많다.

그 다음으로 용접 부주의, 쓰레기 소각 및 담뱃불 부주의, 동파방지용 열선 및 보온 과열 등이 뒤를 이었다.

때문에 보온을 위해 축사를 밀폐하는 행위 등은 축사내 습도를 높여 누전이나 합선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

또 샌드위치 패널을 사용한 축사는 화재 발생 시 급격한 연소 확대로 이어져 자칫 대형화재로 번질 우려가 높다

이에 △축사에 비치한 소화기 위치 확인 및 월 1회 이상 점검 △축사 누전차단기 이상 유무 및 노후 전선 등 확인하기 △축사 주변에 가연성 물질 적재금지 등에 대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은소방서 관계자는"건조하고 바람이 많이 부는 봄철에는 불길이 빨리 번질 수 있다"며"콘센트나 전선에 내려앉은 먼지와 거미줄을 수시 제거하고 소화기 등 초동진화 장비(고압세척기 등)를 축사 내 잘 보이는 곳에 비치해 달라"고 부탁했다.

보은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