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과일의 고장 영동의 봄을 물들이는 진한 복사꽃의 향기

시설하우스 복사꽃이 만든 봄, 분홍 꽃잎 아래 막바지 수정작업

  • 웹출고시간2019.03.05 10:02:36
  • 최종수정2019.03.05 10:02:36

영동군 학산면 봉림리 곽중삼씨 부부가 비닐하우스에서 만개한 복사꽃 수분작업이 한창이다.

ⓒ 영동군
[충북일보=영동] 과일의 고장 영동군에 복숭아꽃 봄향기가 가득하다.

영동군 학산면 봉림리 곽중삼(63) 씨 비닐하우스(5천여㎡)에는 분홍빛 복사꽃이 만개해 절정을 이루고 있다.

보통 노지의 복숭아꽃은 4~5월에 피지만 시설하우스의 꽃은 2개월 정도가 빨리 피며, 올해는 겨울이 비교적 따뜻해 꽃피는 시기가 더욱 앞당겨졌다.

지난 2월 중순부터 복사꽃이 피기 시작해 현재는 하우스 전체를 덮어 화사함의 절정을 이루고 있다.

1월 초부터 가온이 시작돼 현재 주간 평균 20도 정도의 적절한 온습도 관리 하에 인공수분기를 활용한 수정 작업이 분주히 이루어지고 있다.

이르면 오는 5월 중순쯤 탐스럽고 풍성한 복숭아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며 약20일간 출하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나무의 생육상태와 꽃의 발아가 좋아 올 한해도 풍년 농사가 전망되고 있다.

복숭아 농사만 10여년이 넘은 곽 씨는 전국을 찾아다니며 우수 영농기법 습득에 열을 올린 덕에 복숭아에 관해서는 베테랑 농사꾼으로 통한다.

최근에 육성된 조생황도(미황, 조황, 수황, 금황) 품종을 재배하고 있다.

적지 않은 복숭아를 생산해 영동군이 과일의 고장 위상을 세우는 데 한몫하고 있으며, 지난해는 수도권 소재 백화점과 서울 가락동 청과 등에 납품해 도시민 입맛을 사로잡았다.

시설하우스 재배는 시설 및 초기 투자비용이 높지만 출하시기가 빠르고, 병해충 억제, 재해피해 감소 및 품질이 균일하다는 장점이 있다.

일찍 출하되는 만큼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고, 가격이 높아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그런만큼 군은 관내 과수 재배농가에 인공수분기를 무상으로 대여해 과수의 결실률과 품질 향상과 공을 들이고 있다.

무엇보다 영동군의 선진 농업기술과 농가의 값진 땀방울이 합쳐져 최고급의 과수생산기반을 세우고 과일의 고장 위상을 든든히 뒷받침하고 있는 만큼, 군은 시설재배 농가를 위해 영농지도와 기술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곽 씨는 "과일의 고장임을 자랑하며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과일인 복숭아를 생산한다는 자부심으로, 그 어느 곳보다 품질 좋고, 맛 좋은 과일이 생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에서는 2천790농가가 1천246ha면적에서 복숭아를 생산하고 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