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군, 갱년기 탈출 한방 프로그램 '호응'

갱년기 여성 27명 참여
오는 26일까지 총 14회 운영

  • 웹출고시간2019.03.04 11:09:05
  • 최종수정2019.03.04 11:09:05

보은군보건소가 갱년기 탈출 프로그램의 하나로 운영 중인 '레몬청만들기 영양실습의 모습.

[충북일보=보은] 보은군 보건소는 갱년기 증후군을 앓고 있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방 프로그램을 운영해 호응을 얻고 있다.

군 보건소는 지난달부터'적극 당당 갱년기 탈출, 한방으로!'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 프로그램은 오는 26일까지 모두 14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이 프로그램에는 갱년기 증후군을 앓고 있는 여성 27명이 참여하고 있다.

작년에 이어 올해 2회째 실시하는 이 프로그램에는 전문 외부강사와 공중보건한의사가 참여해 갱년기 바로 알고 대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군 보건소는 마음 다스리기, 스트레스 해소, 신체운동, 영양관리 등 갱년기 자가관리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불면, 근육통, 안면홍조 등의 갱년기 증상을 완화시켜주는 한방약침 치료, 기초건강, 혈액검사 등 사전·사후 검사도 병행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주민은 "밤에 통증이 있어 불면증이 심했는데 약침을 맞고 가슴통증이 많이 사라졌다"며 "갱년기 증상에 관해 같이 공감하고 해소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해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김귀태 군 보건소장은 "보통 중년여성의 60∼80%가 다양한 갱년기 증상을 경험하고 있으나 상당수가 인식부족 및 관리소홀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대상자들이 의욕을 가지고 적극 참여해 당당하게 갱년기를 탈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은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