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당진영덕고속도로 세종 가람동에 IC 신설 추진

세종시 "도로공사가 기술적 가능성·경제성 검토"

  • 웹출고시간2019.02.28 21:20:33
  • 최종수정2019.02.28 21:21:39
[충북일보=세종]당진영덕고속도로 세종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가람동 통과 구간에 인터체인지(IC)를 신설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세종시는 28일 "신도시 기반시설 공사를 맡고 있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시의 요구에 따라 현재 한국도로공사가 기술적 가능성과 경제성을 검토 중"이라며 "만약 3월 중 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확정되면 관련 용역을 발주해 4월부터 연말까지 실제 조사를 하게 된다"고 밝혔다.

시는 "조사 결과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지면 LH·시와 도로공사가 사업비를 절반씩 부담하는 조건으로 인터체인지를 만들게 된다"고 덧붙였다.

세종시와 주변 통과 주요 고속도로 인터체인지(IC) 및 당진영덕고속도로 세종시 가람동 통과 구간 인터체인지 신설 추진 대상지 위치도.

ⓒ 원지도 출처=카카오 지도(map.kakao.com)
현재 세종시와 주변 지역에는 △경부고속도로 '청주'와 '남청주' △당진영덕고속도로 '서세종'과 '남세종' △논산천안고속도로 '정안' 등 5개의 주요 인터체인지가 있다.

하지만 신도시 주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당진영덕고속도로 2개 인터체인지 중 서세종은 장군면 하봉리, 남세종은 금남면 두만리에 각각 위치해 주민들의 불편이 큰 실정이다.

이는 이 고속도로 당진~대전 구간이 세종 신도시 아파트 입주가 시작된 2011년보다 전인 2009년 5월 28일 개통됐기 때문이다.

한편 세종시에 따르면 올해 1월말 기준 신도시 인구는 시 전체(32만1천711명)의 70.1%인 22만5천676명에 이른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