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공동주택 공시가 급상승 안할 듯"

단독주택 공시가격 3.25%
표준지 공시지가 4.75% 상승
전국 평균 수치 밑돌아
업계 "공동주택도 비슷" 전망

  • 웹출고시간2019.02.17 20:30:05
  • 최종수정2019.02.17 20:30:05
[충북일보] 급격한 공동주택 공시가격의 상승을 우려했던 도내 주택 소유자들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

앞서 발표된 올해 충북지역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과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폭이 전국 평균 및 지난해 대비 축소되면서,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도 크게 오르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힘을 얻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가 단독주택과 토지에 대해 공시가격 현실화를 추진함에 따라 도내 전체 주택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공동주택의 공시가격 역시 큰 폭으로 오를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통계청에 따르면 도내 전체 주택 가운데 공동주택이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 2017년 기준 50.6%(아파트 45.9% 연립주택 2.2% 다세대주택 2.5%)에 달한다.

하지만 고가 단독주택·토지가 많은 서울과 일부 집값 폭등 지역의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 및 표준지 공시지가가 높은 상승률을 보인 반면, 충북은 전국평균 및 지난해 상승률 대비 상승률이 하락했다.

지난 1월 24일과 지난 12일 각각 발표된 올해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과 표준지 공시지가를 살펴보면, 올해 충북지역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은 지난해 보다 3.25% 상승했다.

이는 전국 평균(9.13%) 및 지난해 공시가격 상승률(3.75%) 대비 각각 5.88%p, 0.5%p 낮은 수치다.

또한 올해 충북지역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은 4.75%로 전국 평균(9.42%)과 지난해 상승률(5.55%)을 모두 밑돌았다.

올해 전국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과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이 지난해 상승률 보다 각각 3.62%p, 3.43%p 오른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특히 올해 서울의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은 17.75%,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은 13.87%로 충북과 큰 차이를 보였다.

이에 전문가들과 업계 관계자들은 올해 충북지역 공동주택 공시가격도 비슷하거나 이보다 낮은 상승폭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도 "공동주택이 토지 및 단독주택에 비해 현실화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점을 감안할 때, 올해 변동률이 표준 단독주택 보다 낮을 것으로 본다"며 이러한 주장에 힘을 보태고 있다.

그러나 충북지역 아파트 가격이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어 소폭의 공동주택 공시가격 인상도 도내 주택 소유자들에게 큰 부담을 안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감정원의 집계 결과, 충북지역 단독주택 매매가격 지수(2017년 11월=100)는 지난해 1월 100.2에서 같은 해 12월 103으로 한 해 동안 2.8p 상승했다.

지가지수(2016년 12월=100)도 같은 기간(103.5→106.5) 3p 올랐다.

반면, 아파트 매매가격지수(2017년 11월=100)는 같은 기간(99.4→93.8) 5.6p 떨어져다.

공동주택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아파트 가격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 각종 세금을 산정하는 기준으로 쓰이는 공시가격이 오를 경우, 주택 소유자들의 반발을 불러올 전망이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충북지역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크게 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오히려 공시가격이 떨어져야 맞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