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2.13 17:20:54
  • 최종수정2019.02.13 17:21:14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충북지역평등지부 청주환경지회가 13일 폐기물 수거·운반 대행업체 소속 환경미화원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 박재원기자
[충북일보=청주] 청주시 민간위탁 환경미화원도 정규직 전환에 목소리를 키운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충북지역평등지부 청주환경지회는 13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폐기물 수거·운반 대행업체 소속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청주환경지회는 "열악한 임금에 조기 출근과 잔업을 강요당했지만, 수당과 연차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2년마다 있는 재입찰 문제로 고용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민간위탁으로 폐기물 수거운반업을 진행하는 것은 혈세 낭비"라며 "업체에 주는 일반관리비와 이윤은 노동자의 노동 조건을 위해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청주환경지회는 "시에서 정규직화를 위한 진지하게 예산 논의가 필요하다"며 정규직 전환을 요구했다.

시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방침에 따라 계약직 근로자를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고 있다.

현재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전환 대상자는 상담원과 청사경비 등 용역근로자로 시에서는 137명이 전환을 앞두고 있다.

아직까지 이 가이드라인에 민간위탁 근로자는 포함되지 않아 전환 논의 대상에서 빠져있다.

시 관계자는 "정부의 전환 가이드라인에 민간위탁사업 지침은 정해지지 않아 전환여부를 검토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시에서 생활폐기물·음식물쓰레기 수거·운반을 위탁한 민간업체는 14곳으로 188명이 종사하고 있다.

/ 박재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