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7.32%로 전국 6위…시 사상 처음 전국 평균보다 낮아
최고가 나성동 상업용지 ㎡당 536만원,작년보다 14%↑
세종으로 인구 유출 많은 충남, 전국 최저인 3.8% 상승

  • 웹출고시간2019.02.12 16:30:43
  • 최종수정2019.02.12 16:30:43

2019년 시도별 표준지 ㎡당 평균가격

ⓒ 국토교통부
[충북일보=세종] 올해 세종시내 표준지(전체 땅 가운데 대표 필지) 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7.32% 올랐다.

작년 상승률(9.34%)은 물론 전국 평균(9.42%)보다도 낮았다. 상승률이 전국 평균보다 낮은 것은 2012년 7월 시 출범 이후 처음이다.

이는 정부가 올해는 서울·부산 등 대도시 지역의 비싼 땅 가격을 상대적으로 크게 올린 게 주원인이다.

그 동안 세종 공시지가가 많이 오른 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2019년 시도별 표준지공시지가 변동률 (단위:%)

ⓒ 국토교통부
◇세종 올해 표준지가 상승률,전국 평균보다는 낮아

국토교통부는 2019년 1월 1일 기준 전국 표준지 50만 필지의 가격을 12일 공시(2월 13일자 관보 게재)했다.

올해 전국 공시지가는 평균 9.42% 올라, 작년 상승률(6.02%)보다 3.40%p 높았다. 2009년 이후 11년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는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그 동안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던 비싼 땅(㎡ 당 추정시세 2천만 원 이상·전체 필지의 0.4%) 가격은 크게, 나머지 땅(전체의 99.6%)은 적게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른 평균 상승률은 비싼 땅이 20.05%인 반면 일반토지는 7.29%라고 국토교통부는 덧붙였다. 올해 전국 공시지가 평균 현실화율은 작년(62.6%)보다 2.2%p 상승한 64.8%다.

이는 ㎡당 실거래가격이 100만 원짜리 땅은 공시가격이 64만8천 원으로 책정됐다는 뜻이다.

시·도 별로 상승률을 보면 △서울(13.87%) △광주(10.71%) △부산(10.26%) △제주(9.74%) 등 4개 시·도는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반면 세종을 포함한 나머지 13개 시·도는 낮았다.

250개 시·군·구(일반구 포함) 중에서는 42곳(16.80%)이 전국 평균보다 상승률이 높았다.

서울 △강남구(23.13%) △중구(21.93%) △영등포구(19.86%)에 이어 부산 △중구(17.18%) △부산진구(16.33%) 순이었다.

하지만 나머지 208곳(83.20%)은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특히 제조업 경기 침체가 심한 전북 군산시와 울산시 동구는 각각 1.13%, 0.53% 하락했다.

세종시 상승률은 지난해(9.34%)보다 2.02%p 낮은 7.32%로 전국 시·도 중 6위였다.

그러나 인근 대전은 지난해(3.82%)보다 0.70%p 높은 4.52%를 기록했다. 특히 충남은 지난해 4.71%에서 올해는 3.79%로 떨어지면서 전국 시·도 중 상승률이 가장 낮았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충남은 세종시로의 인구 유출(공주)과 토지시장 침체에 따른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낮은 상승률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국토교통부
◇세종 표준지 ㎡당 평균가격은 13만6천459 원

세종시내 표준지(총 2천262필지)의 ㎡당 평균가격은 13만6천459 원으로, 지난해(11만5천428 원)보다 2만1천31원(18.22%) 올랐다.

하지만 전국 8개 특별·광역시와 경기 등 9개 시·도 중에서는 가장 쌌다. 전국 평균(18만2천112 원)보다도 4만5천653원(25.06%) 낮았다.

시 전체 면적(465㎢)의 84.30%(392㎢)가 가격이 상대적으로 싼 읍·면지역인 데다, 땅값이 비싼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도 개발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전국에서 가장 비싼 서울의 ㎡당 평균 가격은 539만5천442 원으로, 가장 싼 전남(2만111 원)의 268.28배나 됐다.

세종시내 전체 표준지 중 가장 비싼 땅(㎡당 100만 원 이상~1천만 원 미만'은 지난해(99 필지)보다 23필지(23.23%) 늘어난 122필지였다.

올해 최고가 표준지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나성동 745 상업용지(지목 대지·면적 2천56.8㎡)였다. ㎡당 공시가격이 지난해(470만 원)보다 66만 원(14.04%) 오른 536만 원으로 책정됐다.

이 땅은 지난해에는 전년(435만 원)보다 35만 원(8.05%) 올랐다.

가장 싼 표준지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전의면 유천리 산 104(지목 임야·면적 2만2천413㎡)였다.

이 땅은 ㎡당 가격이 지난해(2천100 원)보다 100 원(4.76%) 오른 2천200 원이었다.

한편 세종시내에서 가장 싼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국에서 서울(㎡당 6천950 원) 다음으로 비쌌다.

따라서 세종은 비싼 땅과 싼 땅 사이의 가격 편차가 전국에서 가장 적다고 볼 수 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