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고영옥

구연동화 강사·전 수필가

설 명절이 다가오면 어린이집에서는 예절 교육을 의뢰해 온다. 설날의 의미와 유래, 풍습 등에 기본을 두고 식사예절, 인사예절, 특히 절하는 법을 가르친다. 꼬까 한복을 차려입고 고사리손을 모아 공수하고 서 있는 모습이 얼마나 앙증맞고 사랑스러운지 꼭 깨물어 주고 싶다. 가르쳐준 대로 살포시 절을 하는 녀석이 있는가 하면, 엉덩이를 쳐들고 머리만 땅에 대는 녀석, 아예 배를 깔고 길게 엎드리는 녀석 등 진풍경이 벌어진다. 연습이 끝나면 교사들은 둘씩 짝지어 내게 세배를 시키며 장면 장면을 카메라에 담느라고 바쁘다. 시키지도 않았는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가 튀어나온다. 어떤 녀석은 "동화 선생님 사랑해요."라고도 한다. 원에서 준비한 천원 세뱃돈으로도 충분히 행복한 녀석들이 꼬마요정으로 보인다.

어느 어린이집에서 예절교육을 마치고 나오는데 원장님이 봉투 하나를 내민다. 손사래를 치는 내게 "애교로 보아주세요. 천 원짜리 신권 조금 넣었어요. 세뱃돈으로 쓰세요. 재미있을 거예요" 하며 가방에 밀어 넣는다.

천 원짜리 세뱃돈이라! 돌아오는 내내 생각이 많았다.

경제가 성장하면서 세뱃돈의 크기도 많이 커졌다. 요즈음엔 아이들도 천원 오천 원을 세뱃돈으로 주면 단박에 실망한다.

받을 때는 더 많이 받고 싶은 세뱃돈. 하지만 세뱃돈을 주는 입장에선 적잖이 부담도 되고 '과연 얼마나 주는 게 적당할까.'라는 교육적 차원에서 고민에 빠지게도 된다. 세뱃돈의 적정 금액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은 어떨까·

구인·구직 포털 사이트가 성인남녀 1,2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조사한 결과,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금액은 '1만 원'이 1위, 중·고등학생은 '5만 원' 대학생도 '5만 원'이 가장 많았단다. 이른바 1-5-5의 비율이다. 1-3-5나 3-5-10의 비율이 다음이란다.

이맘때쯤이면 SNS상에서 새해 인사에 '마법의 단어'까지 더해지면 세뱃돈을 더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의 글이 인기를 끌기도 한다. 내용인즉 세배를 드린 뒤 웃어른이 건넨 질문에 '마법의 단어'로 대답하는 거란다. 예를 들어, "올해 몇 살이냐·"는 질문에는 나이 대신 "고등학생이 된다."고 답하란다. 고등학생 하면 자연스레 수능을 떠올리게 되고, 힘든 시기구나, 안쓰럽다. 생각되어 무의식적으로 세뱃돈을 더 꺼내게 된다는 것이다. 고등학생 이외에도 재수생, 취업준비생, 등이 대표적인 마법의 단어로 꼽혔다고 한다.

깜찍한 묘수를 써서라도 많이 받고 싶은 게 세뱃돈이다. 그렇다고 주는 이의 사랑의 척도나 인격까지도 액수에 정비례해서야 되겠는가. 사랑받고 보호받는 느낌으로 거듭나는 세뱃돈이기를 바란다.

설날 아침, 언제나 그랬듯이 남편이 세뱃돈을 주었다. 내 역할은 옆에서 덕담을 한마디 보태는 것이었다. 그러나 올해는 나도 호기 있게 봉투를 열고 세뱃돈을 꺼냈다. 빳빳한 천 원짜리 지폐 3장을 부채처럼 펴서 큰아들부터 주었다. 분위기가 빵 터졌다. 두 아들 며느리, 손자, 손녀, 마지막으로 올해 고등학교에 들어가는 막냇손자 차례다. 그런데 3장 하고도 몇 장이 남았다. 그걸 쫙 펴서 막내에게 다 주었더니 입이 딱 벌어지며 얼마나 좋아하는지. 대학생인 손자 손녀도 눈이 커지고, 아들 며느리들도 정말 부럽다는 표정을 짓는다. 다시 한 번 폭소가 터졌다. 이 유쾌하고 신선한 느낌, 이게 바로 행복이 아닐까.

우리는 너나없이 행복을 원한다. 그런데 행복이라는 것이 커야 하고 성공을 해야 느낄 수 있는 것이라 착각하기 쉽다. 큰 것에 집착해서 작은 행복을 놓치기에 십상인 게 우리네 일상이다.

오늘 도토리 원장님은 내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소확행'의 길라잡이가 되어주셨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