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윤종섭 전 제천시 행정복지국장, 1년치 연금 전액 기탁

아내 고 김기숙 전 서기관의 '나눔 사랑' 유언 받들어

  • 웹출고시간2019.02.12 13:10:37
  • 최종수정2019.02.12 13:10:37

고 김기숙 전 서기관.

ⓒ 제천시
[충북일보=제천] "평소 삶의 즐거움이던 나눔 사랑의 소중한 가치가 실현되길 소망합니다."

고(故) 김기숙 전 제천시 미래전략사업단장이 투병 중 남긴 유언의 한 구절이다.

윤종섭 전 제천시 행정복지국장은 이 같은 아내의 숭고한 뜻인 유언을 받들어 지난 1년 간 수령해 온 공무원 연금 전액인 1천80만원을 재단에 기탁했다.

윤 전 국장은 "아내가 40년 간 치열한 공복관으로 제천시청에서 근무하다가 불치의 병(뇌종양)으로 하늘나라로 떠난 지 1주기를 보냈다"며 "또 다른 가치관인 '나눔 사랑'이라는 유언에 따라 지난해 기금 1억 원 기탁의 연계선상에서 아내 몫의 퇴직연금 1년분을 기탁한다"고 재단에 고인의 숭고한 뜻을 전했다.

재단 관계자는 "고인은 제천시인재육성재단의 전신인 새마을 장학회의 첫 담당자와 평생학습팀장을 역임하며 인재육성장학기금 마련 100억 원 조성 목표를 달성해 지금의 제천시 인재육성재단 기반 마련에 큰 역할을 한 장본인이었다"며 "각별한 애정이 있는 본 재단에 장학금을 기탁한 고인의 뜻을 제천 시민들의 마음속에 영원히 기억되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종섭 전 국장의 자필 편지.

ⓒ 제천시
이어 "기탁된 장학금은 고인의 뜻에 따라 지역의 미래인 학생들을 위해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덧붙였다.

1977년 공직에 입문 후 2016년 제천시청 일반 행정직 최초 여성서기관에 오르기도 했던 고 김기숙 국장은 2017년 12월 60세의 짧은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