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출범 6년여만에 충청권 4위 도시 부상

최근 1년 사이 11.9% 증가, 0.5% 는 아산 제쳐
5대 도시 '충청권 메갈로폴리스' 탄생 가시화
대전~세종~청주~천안~아산,충청 전체의 65%

  • 웹출고시간2019.02.11 13:16:17
  • 최종수정2019.02.11 13:16:17
ⓒ 다음카카오
[충북일보=세종] 국토균형발전을 목표로 출범한 대표적 도시인 세종시가 출범 6년여만에 충청권 4위 도시로 부상했다.

최근 1년간 늘어난 인구에서 세종은 충청권 전체의 86.2%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대전~세종~청주~천안~아산 등 5대 도시로 이어지는 이른바 '충청권 메갈로폴리스(Megalopolis·거대도시권)' 탄생이 가시화하고 있다.

◇세종 인구 유출 많은 대전·청주는 증가율 낮아

행정안전부는 전월말 기준 '월간 전국 주민등록인구(외국인 제외) 통계'를 매월 1일 발표한다.

이에 따르면 올해 1월말 기준 세종시 인구는 31만6천814명으로, 1년 사이 3만3천616명(11.9%) 늘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또 충청권 4개 시·도의 도시 중에서는 △대전(148만8천725명) △청주(83만8천651명) △천안(64만만6천701명)에 이어 4번째로 많았다.

작년 1월말 당시만 해도 세종(28만3천198명)은 충남 아산시(31만1천704명)보다 2만8천506명 적었다.

그러나 같은 해 12월말 31만4천126명을 기록, 아산(31만2천822명)보다 처음으로 1천304명 많아졌다.

반면 천안과 함께 충청권의 대표적 산업도시인 아산시는 최근 1년 사이 1천482명 늘어나면서 증가율이 0.5%에 그쳤다.

충청권 5대 도시 중 세종 다음으로 인구 증가율이 높은 곳은 천안이었다.

지난 1년 사이 63만3천391명에서 64만6천701명으로 1만3천310명(2.1%) 늘었다.

하지만 세종시로 인구가 많이 유출되고 있는 대전과 청주는 다른 도시들보다 증가율이 낮았다.

특히 충청권 5대 도시 중 유일하게 인구가 줄고 있는 대전은 지난해 '150만명대'가 무너졌다.

1월초 150만1천378명에서 1년 사이 1만2천653명(0.8%)이 감소, 올해 1월에는 148만8천725명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청주도 83만5천412명에서 83만8천651명으로 3천239명(0.4%) 늘어나는 데 그쳤다.

충청권 5대 도시 연간 주민등록인구 변화

ⓒ 행정안전부
◇5대 도시 제외 충청 인구는 1년 사이 4천667명 줄어

최근 1년 사이 충청 5대 도시 인구는 356만5천83명에서 360만4천77명으로 3만8천994명(1.1%) 늘었다.

또 충청권 전체 인구는 549만6천164명에서 553만491명으로 3만4천327명(0.6%) 증가했다. 따라서 같은 기간 5대 도시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 인구는 4천667명이 오히려 줄어든 셈이다.

이 기간 늘어난 충청권 전체 인구의 97.9%를 세종시가 차지했다.

따라서 세종시를 제외할 경우 충청권 증가 인구는 711명(증가율 0.01%)으로 크게 줄어든다.

한편 5대 도시가 충청권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 1년 사이 64.9%에서 65.2%로 높아졌다.

충청 전체 주민 약 '3명 중 2명'이 이들 지역에 살고 있는 셈이다.

특히 영·호남지역 대도시권과 달리 충청 5대 도시는 지리적으로 모두 연결돼 있다.

각 도시를 연결하는 철도·도로 등 SOC(사회간접자본)도 우수한 편이다.

오는 2022년이면 수도권 전철 남쪽 종점이 천안에서 청주공항으로 바뀐다. 현재 세종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와 청주(오송역)·대전(반석역) 사이를 운행하는 BRT(간선급행버스)는 청주공항·KTX천안아산역까지 연장된다.

정부가 최근 발표한 예타(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형SOC사업에는 △평택~오송 철도 복복선화 △세종~청주 고속도로 △대전도시철도 2호선(트램) 건설 등도 포함됐다.

이에 따라 대전~세종~청주~천안~아산으로 이어지는 '충청권 메갈로폴리스' 형성이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