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관광과 미식의 도시로 새롭게 변모

뭘 먹으러가지, 미식의 도시 제천으로 오세요

  • 웹출고시간2019.02.11 11:35:33
  • 최종수정2019.02.11 11:35:33

제천시를 대표하는 음식 약채락.

[충북일보=제천] 최근 들어 여행의 트렌드가 '어디 좋은 곳이 없나'에서 '어디 맛있는 곳이 없나'로 바뀌며 지역의 미식(美食) 여행이 관광의 주요테마로 떠오르고 있다.

요즘 같이 여행 경험과 정보가 풍부한 시대에는 더욱 특화되고 맞춤화된 여행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수밖에 없다.

게다가 음식은 지역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중요한 요소이며 우리가 생활하는 데 필수적인 요소로써 음식관광만큼 다양한 매력을 한 번에 느낄 수 있는 관광도 없는 셈이다.

이에 따라 제천시는 미식마케팅팀을 신설해 약채락 브랜드강화, 특화음식거리조성, 음식마케팅 업무 일체를 전담해 '미식 관광도시'로 도약하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천시청 미식마케팅팀의 올해 역점사업의 첫째는 약채락 브랜드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해 개발한 4대 약념중 황기맛간장이 현재 특허출원 중에 있으며 관내 업체에서 곧 상품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당귀약고추장, 약초페스토, 뽕잎소금등 나머지 약념도 약채락 R&D상품으로 개발해 상품화할 계획이다.

또 4대 약념(藥念)을 기본으로 간편 편이식 약채락 도시락상품을 개발해 공간이나 장소에 구애 없이 약채락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여기에 약채락 표준밥상도 트렌드에 맞게 재구성하여 한층 업그레이드된 맛을 보여줄 계획이다.

두 번째로 제천의 낙후된 상권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제천의 새로운 콘텐츠 발굴 및 관광산업촉진을 위해 약선음식거리 정비 및 빨간어묵(오뎅) 거리 조성 용역과 (가칭)제천 옛날 시장문화거리 조성 용역 등 두 건의 용역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약선음식거리 조성사업은 기존 약선음식거리는 분산된 음식점과 메뉴를 축소화하고 특성화시켜 약선갈비, 곱창거리로 재조명한다.

주요 사업으로 중앙시장 빨간 어묵(오뎅)거리를 조성해 각종 행사 및 축제와 연계한 먹거리·볼거리를 제공해 이를 하나의 음식관광으로 상품화 해 침체된 시장거리 활성화에도 기여한다.

또한 옛날 시장문화거리 조성용역 사업은 제천 교육청 앞~중앙시장 복개천 구역을 레트로 감성의 음식특화거리로 조성해 도시재생사업과 연계, 이곳을 제천의 도시관광 명소로 특화함으로써 제천 시내로의 관광객 유입을 통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고자 한다.

특히 맛을 즐기고 탐구하는 목적관광 수요를 반영할 수 있는 맛과 식재료를 소재로 맛기행 루트를 개발하고 음식 및 식재료에 담긴 숨겨진 이야기와 음식을 만드는 사람의 미담을 발굴해 제천만의 가스트로투어 제천, 관광상품 개발로 체류형 미식관광을 유도한다.

시는 제천 대표음식 브랜드 약채락 표준화 및 타켓별 대표음식 상품화를 통해 타지역과 차별화된 음식관광 마케팅을 추진하고 지역관광의 지속적인 성장에 발맞춰 지역 내 음식점을 유형별로 분류하고 품질인증제를 마련해 대표맛집 선정 및 관리로 관광객 니즈도 충족시킬 계획도 있다.

음식에 어떤 가치를 담을지, 음식을 통해 고객에게 어떤 경험과 즐거움을 줄 것인지 고민하며 건강한 제천음식을 통한 패스형관광의 한계를 넘어 맛있게 즐기고 머묾이 있는 미식 관광도시 제천으로의 여행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