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도내 의료 격차 심각… 목숨 건 구급차 탑승

'치료 가능 사망률' 수치 높아
음성은 분만 산부인과도 전무
최근 산모 구급차서 출산
李지사 구급대원 격려 두고
"출산 환경 조성부터" 지적

  • 웹출고시간2019.02.10 20:36:01
  • 최종수정2019.02.10 20:36:01
[충북일보] 도내 의료혜택 편차가 여전히 심각한 실정이다.

산부인과의 경우 가장 중요한 '분만' 기능을 할 수 있는 군 단위 지역 병원들이 거의 없어 산모들은 목숨을 걸고 구급차에 몸을 싣고 있다.

보건복지부의 2017년 보건의료실태조사에 따르면, 충북지역의 인구 10만명 당 '치료 가능한 사망률(amenable mortality rate)'은 58.5명. 전국 평균 50.4명보다 높은 수치다.

충북지역 내에서도 음성군의 경우 86.3명으로 가장 높았다. 단양·제천지역은 각각 71.1명·62.6명으로 조사됐다.

'치료 가능한 사망률'은 의료적 지식과 기술을 고려할 대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통해 피할 수 있는 원인에 의한 사망을 뜻한다. 쉽게 말해 적절한 치료를 받았다면 살 수 있는 환자인 것이다.

의료서비스별로 살펴보면 도내에서 가장 심각한 분야는 산부인과였다.

설 당일인 지난 5일 음성군 대소면에 살던 A(여·28)씨는 출산을 위해 청주로 이동 중이었다.

도로 정체가 심각한 상황에서 A씨가 분만통을 호소하자 119구조대에 신고를 했고, 진천소방서 소속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출동했다.

당시 구급대원은 구급차에서 출산을 결정했고, A씨는 이날 오후 4시36분께 아이를 출산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지난 8일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을 집무실로 초청해 "구급대원의 빠른 판단과 조치로 한 명의 소중한 생명이 건강하게 태어났다"며 격려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출산을 앞둔 A씨가 만삭의 몸을 이끌고 청주지역의 병원으로 이동하던 것은 음성에 분만할 수 있는 산부인과가 없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기준 도내에서 운영 중인 산부인과는 58곳. 이중 분만실을 운영하는 곳은 25곳(43.1%)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기본적인 진료만 할 수 있다.

지역별로는 청주 32곳, 충주 10곳, 제천 8곳, 음성 2곳, 옥천·영동·보은·괴산·진천·증평 각 1곳의 산부인과가 있다.

군 산부인과에서 분만할 수 있는 지역은 영동과 진천뿐이다.

이외 지역은 출산하기 위해서 분만이 가능한 인접지역으로 이동해야 한다.

복지부는 의료취약지역 주민의 의료 접근성 및 건강권 보장을 위한 '의료 취약지 건강보험 수가 가산체계'를 도입할 예정이지만, 지자체가 먼저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도내 한 의료기관 관계자는 "설 당일 구급차에서 아이를 출산한 일은 구급대원을 격려할 것이 아니라, 부끄러워해야 할 일"이라며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출산을 권장하면서 군 단위 지역에 분만 가능한 산부인과가 없다는 것은 매우 모순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자체 지원을 통해 군 거주 산모들이 안전하게 아이를 출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