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 성황리에 마무리

신생겨울축제로 대박 거두며 중부권 대표 겨울축제 도약 기대
포털사이트 검색어 축제부문 일간 1위, 향후 전체 규모 확대

  • 웹출고시간2019.02.10 13:11:45
  • 최종수정2019.02.10 13:11:45

제천 겨울축제 및 의림지 얼음축제 이모저모

[충북일보=제천] 전국에서 가장 추운 도시 '제베리아' 제천에서 약 3주간 열렸던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의 모든 공식 일정이 마무리됐다.

시는 이번 축제를 통해 시민들을 비롯한 관광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어내며 제천의 새로운 관광콘텐츠 개발로서의 의미를 넘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겨울축제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했다.

먼저 지난달 18일 개막한 겨울 벚꽃축제에서는 벚꽃 조명과 구조물을 비롯해 가요제, 힐링콘서트, 그리고 프러포즈 이벤트 등 다양한 볼거리를 시내 중심가에서 선보였다.

겨울 벚꽃축제는 시린 겨울밤을 화려한 빛으로 물들여 황량한 겨울 도심에 생기를 불어넣고 따뜻하게 만들어 시민들과 관람객들에게 인구 14만 작은 도시의 신선한 변화를 느끼게 해줬다.

이어 지난달 25일 개막해 1주 동안 의림지에서 펼쳐진 얼음축제의 시작은 제천 겨울축제 흥행의 결정적인 한방이 됐다.

대형 얼음성을 비롯한 얼음조각, 썰매, 공어낚시, 역대 최초로 공개된 의림지 비밀의 섬인 순주섬 등 양질을 콘텐츠로 무장한 얼음축제는 첫 주말에만 관람객 10만명이 방문했으며 축제 마지막 날인 31일 기준 총 20만 명이 방문한 것으로 시는 추산했다.

제천 겨울축제 및 의림지 얼음축제 이모저모

기존 축제는 1주간 예정이었으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시는 일부 시설물을 명절 연휴까지 귀성객을 비롯한 관람객에게 선보였고 이 기간에는 매일 2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의림지를 찾아 대박을 거뒀다.

또한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은 국내 양대 포털 사이트인 다음과 네이버에서 지난달 29일 기준 축제부문 일간검색어 1위와 4위를 차지하는 등 전 국민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하기도 했다.

지난달 31일 인접 지역인 충주에서 발생한 구제역 여파로 겨울벚꽃축제의 일부 행사가 취소되고 연휴 기간의 전국적인 비로 의림지의 얼음 조형물들의 관람이 제한됐던 점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시 관계자는 "제천의 겨울 추위를 역발상으로 활용한 이번 겨울왕국 페스티벌이 중부권 대표 겨울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았다"며 "이번 겨울축제 개최 경험을 거울삼아 관련 콘텐츠를 보완 발전시키고 규모를 확대하는 등 철저한 준비로 강원도의 화천이나 인제처럼 겨울축제의 대표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