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서 전자발찌 위치추적장치 버리고 달아난 성범죄자 4시간여만에 붙잡아

  • 웹출고시간2019.02.09 16:49:22
  • 최종수정2019.02.09 16:50:00

법무부 주최로 지난해 9월 6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보호관찰소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에서 열린 '전자감독제도 시행 10주년 기념행사'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최신형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살피고 있다.

ⓒ 뉴시스
[충북일보=세종]세종시에서 전자발찌와 연결된 휴대용 위치추적 장치를 버리고 달아났던 성범죄자가 4시간40분만에 붙잡혔다.

세종경찰서는 9일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오늘 새벽 검거해 조사 중인 A(63)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8일 밤 10시 36분께 자신의 거주지인 세종시 조치원읍에서 위치추적 장치를 버리고 달아났다가 보호관찰소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이날 새벽 3시 16분께 조치원읍에서 붙잡혔다.

지난 2013년 저지른 성범죄로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은 A씨는 2016년에도 위치추적 장치를 몰래 버린 뒤 다시 성범죄를 저질렀다. 이에 따라 법원으로부터 2020년 3월까지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은 상태라고 경찰은 밝혔다.

전자발찌 착용 대상자는 외출할 때 휴대용 위치추적 장치를 소지해야 한다.

만약 발찌와 위치추적장치 사이가 정해진 거리 이상 떨어지면 경보가 울리면서 즉각 법무부 산하 보호관찰소에 통보된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