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2.06 15:49:49
  • 최종수정2019.02.06 15:49:49
[충북일보] '진학', '취업', '결혼', '임신'은 대표적인 명절 금기어로 꼽힌다.

질문을 받는 당사자에게 큰 스트레스를 안길 수 있어서다.

기자도 비슷한 경험이 있다.

고등학교와 대학교 졸업을 즈음해 명절이 되면 누군가가 진학과 취업 문제를 입 밖에 꺼낼까 두려웠다.

1989년생인 기자는 올해 한국 나이로 31살이 됐다.

이번 설 명절 전후로 결혼 관련 질문을 적지 않게 받았다.

친구들을 만나도 어느새 결혼 이야기로 주제가 넘어갔다.

생물학적 또는 사회적 기준으로 봐도 '결혼 적령기'가 된 것을 부정할 수 없게 됐다.

주변 친구들 모두 이에 공감한다.

하지만 결혼을 미루거나 기피하는 친구들이 대부분이다.

동시대를 살아가는 청년으로서 기자는 '경제적 문제'를 결혼 기피 현상의 가장 큰 원인으로 본다.

먹고 사는 문제가 아닌 삶의 질적인 측면의 문제다.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시대를 살아온 20·30대 청년들이 지향하는 삶의 모습은 과거와 크게 다르다.

경제적 부족함 없이 인생을 즐길 수 있는 중산층이 되길 바란다.

자신의 능력과 노력 여부와 별개로 풍족하고 여유로운 삶을 사는 것이 당연하다고 여기는 청년들도 부지기수다.

경제적 빈곤은 상상조차 어렵다.

당연히 결혼 후에도 넉넉한 삶을 누리고 싶어 한다.

그러나 현실은 녹록치 않다.

최악의 취업난이 이어지고 있다. 비정규직 근로자들은 고용 불안에 떤다. 양질의 일자리는 부족하다. 빚을 내서 집을 사야한다.

결혼 후 장밋빛 미래를 보장 받을 수 없는 청년들은 이런저런 이유를 대며 결혼을 미루고 있다.

사람은 다 똑같다. 마음이 맞는 상대를 만나 화목한 가정을 꾸려 자녀들과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그린다.

'결혼해도 행복한 세상'을 청년들에게 보여줘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설특집]이시종 충북도지사 인터뷰

◇충북선 고속화 예타 면제가 확정됐다. 소회는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발전축인 강호축의 대표 사업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120→230㎞, 총연장 87.8㎞)이 예타를 면제받게 돼 매우 기쁘다. 2011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를 시작으로 예타를 여러 번 시도했으나 타당성이 나오질 않아 좌절했었다. 지난해 충북을 비롯한 일부 시도의 예타면제 건의를 정부와 정치권이 받아들이면서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도 8년 만에 기적처럼 다시 살아났다. 무엇보다 도민의 전폭적인 지원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충북선철도 고속화 범도민 추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지역언론, 정치권, 시장·군수, 공무원 등 지역 모두가 뭉쳐서 해낸 일이다. 거듭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균형발전 의지가 컸기 때문에 예타 면제도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뒷받침해줬는데 이해찬 대표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의미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이 예타가 면제되고 강호축이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것은 충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단히 뜻깊고 잘된 일이다. 함께 예타 면제를 받는 세종~청주고속도로, 평택~오송 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