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1.31 17:49:01
  • 최종수정2019.01.31 17:49:01
[충북일보] 새해 들어 철도가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남북 철도 공동조사단 운영 이후 한반도 통일의 통로로 떠오르고 있다. 때마침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예타 면제가 결정돼 의미를 더하고 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는 국토균형발전과 깊은 연관성을 갖는다. 고속화가 되면 가장 먼저 국토균형발전에 기여하게 된다. 강호축의 단절된 인적·물적·문화적 단절도 해소할 수 있다. 우리는 본란을 통해 충북선 철도 고속화가 남북교류에 기여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유라시아 대륙을 향한 '철의 실크로드'를 완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궁극적으로 한반도 물류 경쟁력을 강화하는 통일 대비 구상이라고 밝혔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는 남북평화를 위한 아름답고 훌륭한 가치를 만드는데 일조하는 일이다. 남북철도연결사업을 비롯한 이른바 '철도사업 르네상스'를 여는 길이기도 하다. 통일시대 국토의 물류 균형을 이루는 첫 단추를 꿰는 일이다. 국토 성장축 완성을 위한 밑그림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충북선을 북한을 거쳐 유라시아 대륙철도망에 연결하는 일이다. 대한민국 철도가 환동해권 경제 벨트의 중심축으로 발돋움하는 일이다.

철도는 국가와 국가, 지역과 지역을 드나드는 통로의 상징이다. 국가 경영의 건강성을 농축하고 있다. 하지만 때론 건강성 악화를 드러내기도 한다. 철도가 나라의 형편을 반영하기에 그렇다. 그런데 북한 철도는 아주 심각한 상태에 놓여 있다. 평양 이후 국제선 부분의 시속이 50㎞ 정도라고 한다. 개성부터 평양까지 경의선 구간은 20㎞ 정도라고 한다. 경의선은 한반도의 핵심 철길이다. 안타까운 일이다.

현재의 북한 철도는 부끄러울 정도로 낡고 녹슬었다. 속도를 내면 탈선하고 고장 날 것 같다. 지난해 12월 초 남측 철도 공동조사단은 그 실태를 현장 점점했다. 열차 시속 20㎞는 철도의 기능을 포기한 거나 다름없다. 그 정도 속력은 42.195㎞를 달리는 마라토너의 속도와 비슷하다. 북한 철도가 왜 이 지경까지 추락했을까. 해방 직후 북한 철도는 남한보다 앞섰다. 철길은 1천㎞쯤 길고(전체 3천797㎞) 정밀했다. 그런 철도가 낡고 병들었다.

원인은 간단하다. 철도의 본질은 통로다. 기차가 달리는 철길의 역할이다. 그게 본질이다. 북한은 이제 철도가 그 본질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북한의 교통체계는 해방 이후 지금까지 철도가 맡고 있다. 하지만 폐쇄성으로 인해 그동안 철도의 본질이 억압당했다. 빠르게 달리지 못하는 느린 철도가 됐다. 통제적 국가 운영 체계가 만든 부작용이다. 개인 이동을 쉽게 단속하기 위한 통제 시스템이 만든 후퇴다.

통제시스템은 사회·경제시스템마저 폐쇄적으로 만들었다. 그 사이 철도 체계도 엉망이 됐다. 하루라도 빨리 북한 철도를 되살려야 한다. 그래야 북한 전체가 살 수 있다. 그 출발선은 아주 명확하다. 철도의 경제성부터 확보해야 한다. 철길의 개방 본능을 살려내야 한다. 철마가 제대로 달릴 수 있도록 바꾸고 정비해야 한다. 사람과 물자 이동이 자유로운 통로로 만들어야 한다. 사회 시스템을 개방경제로 전환해야 한다.

그게 정답이다. 그래야 북한 철도가 다시 살아날 수 있다. 물론 지름길이 없는 게 아니다. 비핵화 약속 실천으로 남북이 협력하면 된다. 남북 철도사업엔 천문학적 자금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돈줄의 대부분은 대한민국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대한민국도 무작정 퍼줄 순 없다. 경제성을 확보해야 한다. 우리 민족끼리의 발상만으론 위험하다. 북한 측이 변해야 한다. 대한민국 정부도 북의 경제성 없는 철도의 비극적 미래를 강조해야 한다.

유라시아 철도 시대가 점점 가까이 다가오고 있다. 충북선 고속화에 따른 기대감은 더 높아지고 있다. 남과 북이 합의했던 철도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이 지난해 말 열렸다. 물론 상징적인 착수식 수준이었다. 하지만 남북 철도연결은 거스를 수 없는 양측의 최우선 과제가 됐다. 남북의 평화와 공동번영에 소중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이 섬이 되지 않으려면 유라시아 철도를 반드시 연결해야 한다.

다시 한 번 더 강조한다. 한반도 통합 철도시대가 멀지 않았다. 남북 철도 연결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한걸음 다가가는 일이다. 빠를수록 좋다. 하지만 개방 없는 철도는 세습 독재의 장식물로 타락할 수밖에 없다. 여행 자유와 개방이 전제돼야 한다. 남북이 서로 자유롭게 오가는 시대를 열어야 한다. 마침 오는 2차 남북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힘을 합쳐 남북 통합 철도시대 개막을 열어줬으면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태종 농협본부장

[충북일보] 김태종 농협중앙회 충북지역본부장은 도내 농촌 마을인 괴산 소수면 출신이다. 시골 마을서 유년·청소년 시절을 보낸 김 본부장은 지난 2018년 1월 '충북 농촌경제의 수장'으로 돌아왔다. 흔한 말로 금의환향(錦衣還鄕)이라고 한다. 김 본부장은 비단옷을 마다했다. 삼베옷을 걸쳐 입고 지역 농민들과 함께 농토(農土)에 섰다. 가뭄이 극심했던 지난해 여름, 도내 곳곳의 농민들을 찾아가 메마른 농심과 농토를 위로했다. 2년의 임기 중 1년을 마무리한 김 본부장을 만나 그간의 소회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유년시절과 농협 입사 과정은. "괴산에서 초·중학교를 졸업한 뒤 '실업계 붐'과 가정형편상 빠른 취업을 위해 청주공고에 입학했다. 정밀기계과를 졸업했는데 본인이 생각처럼 손재주가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 고등학교 졸업 후 다시 공부를 해서 충북대 정치외교학과에 입학했다. '큰 곳'에서 일을 하고 싶은 욕심은 있었지만 정치에는 관심이 없었다. 공직이나 기관에서 일을 하고 싶었다. 대학 졸업 후 농협중앙회 공채 시험에 합격했다. 1990년부터 1996년까지 고향인 괴산군지부와 충북지역본부 자재과에서 근무했다." ◇농협 입사 후 업무는.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