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일반 도로보다 9배 미끄러운 '도로 위 지뢰 블랙아이스'

출근길 연쇄 추돌 잇따라
1명 숨지고 10여명 부상
눈에 안 보여 위험도 ↑

  • 웹출고시간2019.01.28 18:02:47
  • 최종수정2019.01.28 18:02:47
[충북일보] '블랙아이스(Black Ice)' 현상이 발생하면서 출근길 연쇄 추돌사고가 잇따라 1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다치는 등 인명피해로 이어졌다.

28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1분께 영동군 심천면 고당리 옥계폭포 인근 4번 국도에서 영동 방면으로 향하던 테라칸 차량이 빙판길에 미끄러져 도로 옆 옹벽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뒤따르던 차량 6대가 정차하지 못하고 빙판길에 미끄러지면서 연쇄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뒤이어 오전 7시56분께 영동군 심천면 약목리 과적검문소 인근 영동 방면 도로에서 3중 추돌사고가 났다.

같은 날 오전 7시59분께는 사고 지점에서 500여m 떨어진 과적검문소 인근 옥천 방면 도로에서 A(58)씨가 몰던 1t 포터 화물차가 도로 옆 전신주를 들이받아 숨졌다.

옆자리에 타고 있던 B(62)씨도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추돌 사고가 발생한 지점들은 햇볕이 잘 들지 않아 겨울철 빙판길 사고가 잦은 구간이다.

경찰 관계자는 "빗물이 얇게 얼어붙는 '블랙아이스' 현상 때문에 사고가 발생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처럼 '블랙아이스' 현상은 '겨울철 도로 위 지뢰'로 불리고 있다.

'블랙아이스'는 도로에 수분이 스며들면서 영하권 기온으로 인해 얼어붙은 살얼음을 말한다.

주로 녹은 눈이나 비, 기온차로 인한 습기 등으로 발생한다. 상고 투명한 데다 매연 등이 결합돼 검은 아스팔트색을 띄면서 '블랙아이스'로 불리게 됐다.

블랙아이스가 무서운 점은 운전자들 눈에 보이지 않고, 주행 차량 타이어 마찰열에 녹고 얼기를 반복하면서 빙판처럼 미끄러워지게 된다는 것이다.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서행 운전 등 방어운전을 하지 못해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특히, 그늘진 도로·다리 위 도로·커브길 등에서 주로 형성돼 운전자는 대비하지 못한 상태로 블랙아이스를 마주하게 된다.

소량의 비에 형성될 수 있다는 것도 안심할 수 없는 요건이다.

연쇄 추돌 발생한 이날 오전 6시 기준 도내 주요지점 강수량은 충주 4㎜, 제천 1㎜, 보은 0.2㎜, 청주 0.3㎜, 진천 0.2㎜ 등 극소량이지만, 블랙아이스 현상이 나타났다.

블랙아이스가 형성된 도로는 일반 도로보다 9배가량 미끄러운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 도로보다 3배가량 미끄러운 눈길보다도 위험한 셈이다.

도내 한 교통 경찰관은 "블랙아이스는 눈에 보이지 않아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사망사고·연쇄 추돌 등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노면이 젖어있다면 서행하는 등 안전 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태종 농협본부장

[충북일보] 김태종 농협중앙회 충북지역본부장은 도내 농촌 마을인 괴산 소수면 출신이다. 시골 마을서 유년·청소년 시절을 보낸 김 본부장은 지난 2018년 1월 '충북 농촌경제의 수장'으로 돌아왔다. 흔한 말로 금의환향(錦衣還鄕)이라고 한다. 김 본부장은 비단옷을 마다했다. 삼베옷을 걸쳐 입고 지역 농민들과 함께 농토(農土)에 섰다. 가뭄이 극심했던 지난해 여름, 도내 곳곳의 농민들을 찾아가 메마른 농심과 농토를 위로했다. 2년의 임기 중 1년을 마무리한 김 본부장을 만나 그간의 소회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유년시절과 농협 입사 과정은. "괴산에서 초·중학교를 졸업한 뒤 '실업계 붐'과 가정형편상 빠른 취업을 위해 청주공고에 입학했다. 정밀기계과를 졸업했는데 본인이 생각처럼 손재주가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 고등학교 졸업 후 다시 공부를 해서 충북대 정치외교학과에 입학했다. '큰 곳'에서 일을 하고 싶은 욕심은 있었지만 정치에는 관심이 없었다. 공직이나 기관에서 일을 하고 싶었다. 대학 졸업 후 농협중앙회 공채 시험에 합격했다. 1990년부터 1996년까지 고향인 괴산군지부와 충북지역본부 자재과에서 근무했다." ◇농협 입사 후 업무는.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