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1.24 16:53:45
  • 최종수정2019.01.24 16:53:45
[충북일보=청주] 청주의 한 가정집에서 남자 괴한이 80대 노인을 폭행한 뒤 현금을 훔쳐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청주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15분께 청주시 흥덕구 강서동의 한 가정집에 5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밥을 달라"며 들어왔다.

혼자 살던 할머니 A(80)씨는 남성에게 밥을 차려줬지만, 이 남성은 식사하던 중 A씨를 폭행하고 현금 25만 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A씨의 연락을 받고 경찰에 신고한 아들은 "한 남성이 어머니 집에 들어와 밥을 달라더니 폭행한 뒤 돈을 빼앗아 달아났다"고 전했다.

경찰은 인근 CCTV를 분석하는 등 달아난 괴한을 쫓고 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