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여경 유족 "동료 죽음 내몬 경찰 엄벌" 요구

법원에 "피고인 중형 내려달라" 탄원서 내

  • 웹출고시간2019.01.24 16:48:22
  • 최종수정2019.01.24 16:48:22
[충북일보] 강압 감찰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충주 30대 여자 경찰관 사건과 관련해 유족이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유족은 음해성 무기명 투서를 내 동료를 죽음으로 내몬 피고인을 엄벌해달라고 주장했다.

24일 청주지법 충주지원에 따르면 유족은 전날 피고인 A씨에게 중형을 내려달라며 재판부에 탄원서를 냈다.

유족은 "지금도 제대로 된 사과를 유족 앞에 하지 않고 있다"며 "구속이 되고 현재 상황이 불리해지니 반성문을 여러 차례 제출하며 순간을 피해 가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A씨는 재판이 시작된 이후 8차례에 걸쳐 반성문을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A씨를 무고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A씨는 2017년 7월부터 3개월간 B경사(사망 당시 38세)에 대한 무기명 투서를 충주경찰서 등에 3차례 보냈다.

A경사는 투서에서 '갑질'과 '상습 지각', '당직 면제' 등 표현을 통해 숨진 동료를 음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 수감된 A씨는 지난 17일 파면됐다.

A씨의 투서로 지방청의 감사를 받던 B경사는 2017년 10월 26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B경사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청주지법 충주지원에서 오는 29일 오후 4시에 열린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