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년몰 잘못된 지원이 폐업 키워

'시기에 맞춘 적정한 지원 필요', '다양한 콘텐츠 개발'…선행과제

  • 웹출고시간2019.01.24 13:51:20
  • 최종수정2019.01.24 13:51:20
[충북일보] 속보=충주 성내동 관아골에 청년몰 광장이 조성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기대와 우려가 뒤섞이는 가운데 지금부터라도청년몰에 대한 문제점 진단과 대책마련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24일 11면 보도)

충주시와 관아골상인회는 청년몰이 성내동에 유치돼 건립될 경우 구도심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성내동이 있는 관아골은 오래 전 번화한 충주의 도심지다. 과거 충청도의 관아였던 관아공원이 역사성을 대변하고 있다.

하지만 신시가지 개발 및 이곳에 있던 공공기관들이 이전하면서 이 지역은 크게 침체됐다.

때문에 젊은 소비자 유입과 관광객 유치가 절실해 요구돼 왔다. 2017년 9월 문을 연 청년몰은 이런 기대감으로 시작됐다.

청년몰 앞 야외에는 문화마당을 설치해 포차와 버스킹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렸다. 능동적인 변화 속에 관아골은 충주의 새로운 문화중심지로 자리 잡을 것이란 기대가 컸다.

하지만 현실은 냉혹했다. 점포들이 휴·폐업하면서 그 원인에 관심이 모아진다.

사업 초기 인테리어 등 점포 조성비용에만 집중된 지원이 청년몰 폐업을 키운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청년몰 조성사업은 임차료(3.3㎡당 최대 11만 원), 인테리어(3.3㎡당 최대 80만 원), 교육 및 마케팅 비용을 지원하고 있는데 사업초기에만 몰려 있다.

따라서 1년 6개월 안에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하지 못하면 사업이 끝난 후 높은 임대료와 노하우 부족 등으로 폐업 수순을 밟게 된다.

여기에 자치단체들이 청년몰이 전통시장을 살리고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대안인 양 너도나도 뛰어들면서 제대로 된 수요조사 없이 조성한 것도 문제다.

관련법상 청년몰을 조성하려면 시장 내 빈 점포 등 유휴공간이 20개 이상이어야 한다. 빈 점포가 20개 이상이라면 그 시장은 이미 침체된 경우가 많다.

정부가 별다른 대책 없이 청년들을 전통시장으로 몰아넣어 점포 채우기에 급급했다는 비난을 받는 이유다.

현재로선 관련법상 개설장소를 바꾸기도 어렵다. 따라서 청년 창업 지원과 전통시장 활성화라는 두 가지 토끼를 다 잡으려면 시기에 맞춘 적정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또 젊은이를 비롯한 각계각층이 모일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 정부와 지자체, 청년몰 상인들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 여론이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