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1.21 17:00:53
  • 최종수정2019.01.21 17:00:53

한범덕 시장과 ㈜일화 정창주 대표이사, ㈜초석(세종스파텔) 윤훈열 회장 등이 21일 시청 접견실에서 '초정리 관광산업 활성화 업무협약'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청주] 청주시가 민간기업과 함께 세계3대 광천수인 초정약수를 체류형 관광자원으로 개발한다.

한범덕 시장과 ㈜일화 정창주 대표이사, ㈜초석(세종스파텔) 윤훈열 회장 등은 21일 시청 접견실에서 '초정리 관광산업 활성화 업무협약'을 했다.

청원구 내수읍 초정리 일원의 관광산업 활성화 기반 마련을 위한 협약이다.

협약 내용은 △초정 물을 이용한 교육·문화·관광자원 개발 △일화 소유 노후공장 시설 개선 및 초정공장 산업관광 자원화 참여 △초석의 산업연수 관광 개발 및 세종스파텔 일원 야간 경관 시설 설치 △일화 생산품 지역 소비 권유 등이다.

이 사업은 초정약수와 세종대왕 행궁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시는 세종대왕이 123일간 머물며 눈병을 치료하고, 훈민정음을 연구한 '청주 초정행궁 재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행궁은 총사업비 155억 원을 들여 3만8천㎡ 용지에 편전, 침전, 집현전, 왕자방, 수라간, 한옥체험시설 등으로 꾸며진다.

행궁 관련 사료가 없어 충남 온양 행궁처럼 복원이 아닌 전문가 고증 등을 거쳐 재현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준공은 올해 10월을 목표로 하고 있다.

/ 박재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