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충주의료원 시설 보강된다

응급실 환자분류소·격리병실 설치
초음파 진단기 등 의료장비도 보강

  • 웹출고시간2019.01.21 16:03:22
  • 최종수정2019.01.21 16:03:22
[충북일보] 충북도는 지역거점공공병원인 청주·충주의료원의 시설과 장비를 대폭 확충한다고 21일 밝혔다.

총사업비는 138억 원으로 먼저 청주·충주의료원 응급실에 환자분류소와 격리병실을 별도로 설치한다.

청주의료원 중환자실 병상은 16병상에서 33병상으로 증설된다.

충주의료원은 현재 292병상을 운영하고 있으나 병상가동률이 96.8%로 포상상태에 달해 재활병동 40병상을 증설하게 된다.

재활병동에서는 심뇌혈관 질환과 골절질환자를 위한 재활입원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충주의료원에는 호스피스 10병상도 설치된다. 도는 재활병동과 호스피스 병동 증설 사업비 60억 원을 확보했으며 설계과정을 거쳐 오는 2020년까지 완공할 방침이다.

총 37억 3천만 원을 들여 초음파 진단기 등 26종을 청주의료원에, CT 등 13종을 충주의료원에 배치한다.

도 보건정책과 관계자는 "앞으로 청주·충주의료원을 중심으로 지역거점공공병원으로서 도민들의 의료욕구 충족과 의료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설장비 보강은 물론 양질의 의료인력 확충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