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1.21 11:07:47
  • 최종수정2019.01.21 11:07:47

홍역 예방수칙 포스터.

ⓒ 괴산군
[충북일보=괴산] 괴산군 보건소가 최근 대구와 경북지역에 이어 경기도에서 홍역 확진 환자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홍역 감염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군 보건소는 홍역의 해외 유입과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표준예방접종 일정에 따른 어린이 예방접종 △홍역이 유행하는 국외로의 여행 전 예방접종 △개인위생수칙 등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역은 홍역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유행성 전염병으로, 감기처럼 기침, 콧물, 결막염 등 초기증상이 나타나고 고열과 함께 발진이 얼굴에서 시작해 온몸으로 퍼지는 특징을 갖고 있다.

호흡기 분비물 등의 비말 또는 공기 감염을 통해 전파되며, 한번 걸린 후 회복되면 평생 면역력을 얻게 돼 다시는 걸리지 않는다.

어린이는 홍역 표준예방접종 일정(1차 생후 12~15개월, 2차 만 4~6세)에 따라 적기에 접종해야 하고, 홍역 유행국가로 여행할 경우 출국 4~6주 전 2회(최소 4주 간격)에 걸쳐 예방접종을 맞아야 한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홍역은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만 1세 미만 영아나 면역력이 떨어진 20~40대가 특히 주의해야 한다"며 "아이들이 감염에 취약한 만큼 접종력을 확인해 예방접종을 하지 않았다면 가까운 보건소를 방문해 반드시 예방접종을 해야 하고, 손씻기 등 개인위생관리에도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홍역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타인과의 접촉을 피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군 보건소로 문의 후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또한 의료기관은 의심환자 진료 시 보건소로 지체 없이 신고해야 한다.

괴산 / 김윤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