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1.20 15:14:09
  • 최종수정2019.01.20 15:14:09
[충북일보] 충북노인종합복지관이 오는 2월 8일까지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참여자를 모집한다.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는 충북노인복지관이 지난해 7월부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의 후원을 받아 충북 최초로 남성 홀몸노인을 대상으로 운영한 일상생활자립프로젝트다.

프로그램은 요리교실, 정리수납, 소통교실, 하모니카, 몸펴기운동, 난타, 주제특강 등으로 2월부터 12월까지 매주 2회전액 무료로 이뤄진다.

참가를 원하는 남성 홀몸노인은 충북노인복지관을 방문해 상담한 후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총 모집인원은 48명으로 우선순위에 따라 참여자가 선별된다.

충북노인복지관 관계자는 "지난해 58명의 남성 홀몸노인들이 참여해 5개월 간 성황리에 진행됐다"며 "올해도 변함 없이 참여자를 모집하고 있다. 많은 신청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충북노입종합복지관 홈페이지(www.cbsilver.or.kr)를 참고하거나 전화(043-265-5305)로 문의하면 된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