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1.20 14:54:54
  • 최종수정2019.01.20 14:54:54
[충북일보] 충북도충주학생문화회관이 2019년 독서교육프로그램 우수강사를 공개 채용한다.

채용 분야는 △찾아가는 독서아카데미 △찾아가는 꿈의 책 버스 △책이랑 놀자 등 37개 프로그램이며, 모집 인원은 60명이다.

해당 분야의 연구·소정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자나 해당 분야 자격증 소지자, 수상 경력이 있는 자, 대학의 해당 학과를 졸업한 자, 강의 경력이 있는 자면 지원할 수 있다.

강사 선정은 서류심사('체험동화마을' 강좌는 시연 포함)를 기본으로 한다. 강의계획서, 해당분야 강의경력·자격증·수상실적, 자기소개서 등의 심사를 통해 선정할 예정이다.

제출서류 양식은 충북도충주학생회관 누리집(http://www.cjsh.go.kr)에서 출력할 수 있다.

체험동화마을 강사 모집은 오는 21일 오전 9시부터 22일 오후 5시까지, 그 외 프로그램은 24일 오전 9시부터 25일 오후 5시까지로 방문 제출하면 된다.

최종 합격자는 31일 충주학생회관 누리집을 통해 발표된다. 기타 문의는 문헌정보과(043-841-8915) 또는 분관중원도서관(043-846-0629)으로 하면 된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