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의회, 전통시장 활력 불어넣기에 나서

중앙시장 상인들과 간담회 갖고 협력 약속

  • 웹출고시간2019.01.20 14:27:10
  • 최종수정2019.01.20 14:27:10

제천시의회 의원들이 중앙시장 곳곳을 돌며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지역 주민의 생생한 여론을 접하고 있다.

ⓒ 제천시의회
[충북일보=제천] 제천시의회가 지난 18일 제273회 임시회를 마치고 제천 중앙시장 내 식당에서 시장 번영회 임원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홍석용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과 제천 중앙시장 번영회 박용준 회장 등 30여명이 참석해 서민경제 기반 강화를 위한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했다.

간담회 이후 시의원들은 시장 곳곳을 돌며 중앙시장 상가를 둘러보고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지역 주민의 생생한 여론을 접하며 소통했다.

홍석용 의장은 "전반적인 경기침체로 전통시장 상권이 위축된 만큼 지역민들이 전통시장을 자주 이용하는 것이 지역 경제를 살리는 밑거름이 된다"며 "다가올 설을 맞아 골목상권의 뿌리인 전통시장에서 제천사랑상품권을 활용해 상차림을 한다면 보다 알뜰하고 넉넉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전통시장 활성화에 시민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