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ICT융합산업 집중 육성의 해' 선포

TF 구성 新사업 발굴 추진
반도체 산업타운 용역 착수

  • 웹출고시간2019.01.17 21:40:18
  • 최종수정2019.01.17 21:40:18
[충북일보]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인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전에 뛰어든 충북이 'ICT산업 집중 육성'을 위한 공격적 지원을 예고했다.

충북도는 17일 "올해를 ICT산업 집중 육성의 해로 정했다"며 "모든 산업에 걸쳐 융합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소프트웨어 분야와 반도체 등의 하드웨어 분야에 집중해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소프트웨어 분야는 소프트웨어 지역혁신기관인 (재)충북지식산업진흥원에 ICT정책지원과 사업기획을 전담하는 TF를 구성해 SW산업 동향과 중앙정부의 사업 로드맵에 맞춘 신(新)사업발굴과 기획, 공모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와 함께 매출액, 기술역량, 자체R&D 투자규모 등을 기준으로 SW선도기업을 선정해 R&D지원, 마케팅 지원사업을 병행 추진하여 지역 내 중소·중견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육성계획도 마련했다.

ICT제조분야는 반도체 수출액의 연속적인 하락에 대비하는 전략 수립에 들어간 상태다.

도는 '충북 반도체 융·복합 산업타운 조성' 연구용역을 추진 중으로 시장 동향, 품목별 생산비중, 산업구조 등 원인 분석을 통한 대응책을 연구용역에 반영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블록체인, 인공지능, 3D프린팅 등 4차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는 기술 기반의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관련 기관·기업·대학 등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역동적인 ICT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하이닉스가 검토 중인 반도체 특화클러스터는 올해부터 2028년까지 120조 원이 투자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고용 창출 효과가 1만 명 이상에 달해 경제적 파급 효과가 수십조 원에 이르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린다. 반도체 생산라인은 물론 부품, 소재, 장비업체까지 입주하며 청주를 비롯한 경기 용인·경기 이천·경북 구미 등이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