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송용섭 충북도농업기술원장 보은군 방문

새해농업인 실용교육 현장 찾아 교육생 및 관계자 격려

  • 웹출고시간2019.01.16 16:03:34
  • 최종수정2019.01.16 16:03:34

16일 송용섭(사진 오른쪽 첫번째)충북도농업기술원장이 보은군 탄부면 벽지리 권중돈 씨의 달빛농장 방울토마토 농장을 방문해 비닐하우스를 둘러보고 있다.

[충북일보=보은] 송용섭 충북도농업기술원장이 16일 보은군 새해 농업인 실용교육 현장을 방문해 교육생과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송 원장은 "지난 한 해동안 혹독한 폭염과 가뭄 그리고 돌발해충 등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고품질 농산물 생산에 힘써준 농업인들의 노고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새해농업인 실용교육을 통해 기후변화와 고령화, 시장개방, 농식품에 대한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 증가 등 대내외적으로 급변하는 변화에 대응한 최신 영농기술 습득과 현장애로기술 해결, 농가 경영개선을 통한 농업경쟁력 확보에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김용우 군 농기센터 소장은 이날 팀장과의 간담회에서 2019년 주요 중점 추진사업과 당면 영농상황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소장은 "올 한해 보은군의 힘찬 도약을 기원하면서 앞으로 농·축산물의 품질고급화, 친환경농업 육성, 전문 지식과 역량을 갖춘 전문 농업인력을 양성해 소비자가 원하는 기능성 친환경 고품질 농·축산물 생산에 초점을 두고 농업인을 지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탄부면 벽지리 권중돈 씨의 달빛농장 방울토마토 포장을 방문해 농가를 격려했다.

권 씨는 수출용 방울토마토를 연중 생산하는농가로, 2016년에 ICT시범농장 사업을 지원받아 1999년부터 현재까지 일본에 방울토마토를 수출해 안정적인 판로 확보로 고소득을 올리고 있다.

보은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