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 순환 시티투어 운영

지역 내 모든 축제장 잇는 관광객 편의제공

  • 웹출고시간2019.01.15 11:27:14
  • 최종수정2019.01.15 11:27:14

제천시가 올 겨울 준비한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 기간 동안 시민들과 관광객 편의를 위해 운영하는 순환형 시티투어 버스 노선안내도.

ⓒ 제천시
[충북일보=제천] 제천시가 올 겨울 야심차게 준비한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 기간 동안 순환형 시티투어 버스를 운영한다.

시티투어 버스는 제천역, 시외버스터미널을 포함하여 대중교통 시설 및 장평천 송어비빔회축제장, 구 동명초 야외스케이트장, 문화의 거리 겨울벚꽃축제장 및 의림지 얼음축제장을 순회한다.

버스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30분 간격으로 제천역에서 출발하며 낮 12시와 12시30분에는 운행되지 않는다.

탑승료는 2천원으로 손목밴드 형식 티켓으로 지급되며 어느 정류장이던 상관없이 당일에 한해 반복 승하차가 가능하다.

버스 탑승 시 결제는 현금결제만 가능하며 제천 천사랑 세계여행(920-0044) 홈페이지에서는 사전 온라인 결제를 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지금까지의 시티투어는 코스를 정해 관광지를 방문하고 끝나는 1회성 형태로 운영했였으나 순환형 버스는 30분 간격으로 반복해서 운행된다"며 "축제장을 잇는 순환형 투어버스를 통해 관광객 및 지역민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축제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별 시티투어 버스의 많은 관심과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시는 이달 18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20일간 별처럼 반짝이는 아름다운 빛과 다채로운 조명의 조화에 눈길을 사로잡는 '제천 겨울벚꽃축제'를 한다.

또 오는 25일부터 31일까지는 대형 성벽으로 둘러싸인 얼음 테마존과 비밀의 공간 순주섬을 즐길 수 있는 '의림지 얼음축제'를 열고 관광객들을 겨울왕국 제천으로 초대한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국민에게 의혹 해소할 기회 줘야"

[충북일보=서울] 자유한국당 경대수(증평·진천·음성)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 "어떤 방식으로든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기회를 국민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 의원은 10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청와대 특감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개인 비위를 떠나 그가 제기한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사실이면 민간이 사찰에 해당하는지, 민정 파트에서 취급하는 영역이 맞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 의원은 충북 출신 지역구 의원 중 유일한 법조인 출신으로 "야당의원이 아닌, 법률가로서의 견해"라며 "(청와대가)자기주장만 내세우는 것은 정의로운 기준이 아니다. 똑같은 잣대로 바라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생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경 의원은 "신 전 사무관이 폭로한 내용의 진위도 밝혀지지 않았는데 인신공격을 하고 비난하는 것은 입을 틀어막는 행위"라며 "포용국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국토·농해수) 위원장에 임명된 경 의원은 당면한 과제로 쌀 목표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