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1.13 14:27:11
  • 최종수정2019.01.13 14:27:11
[충북일보] 봄이 멀었는데 온기가 스멀거린다. 저기압의 영향으로 하늘이 흐리다. 바람이 작은 고개를 넘어 올라선다. 미지의 풍경과 비밀 대화를 나눈다. 긴 호흡으로 숲과 이야기를 청한다. 겨울의 짧은 해가 일찍 돌아눕는다. 상당산성이 엄마처럼 포근해진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