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외국인 환자 유치 '사활'

충북도, 중국·몽골 등 4개국 대상
국가별 맞춤형 지원사업 모색

  • 웹출고시간2019.01.13 12:54:05
  • 최종수정2019.01.13 12:54:05
[충북일보] 최근 5년간 충북을 찾은 외국인 환자가 1만3천 명을 넘어선 가운데 충북도가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차별화된 돌파구를 모색한다.

13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달 중 중국, 몽골,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4개국을 대상으로 현지 환자를 유치할 수 있는 공모사업이 추진된다.

이번 공모는 의료해외진출법에 따라 외국인환자에 대한 유치활동을 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에 등록한 도내 의료기관 및 유치업만 참여할 수 있다. 다른 지역 소재 유치업의 경우 도내 소재한 유치의료기관과 컨소시엄을 통해 사업에 참여 할 수 있다.

공모사업 중 도비 지원금액은 총 6천만 원으로 사업당 최대지원금액이 1천500만 원이며 총사업비의 50% 이상을 자부담으로 출연하는 조건이다.

도는 전문가 평가 및 심의를 통해 국가당 최소 1건 이상의 사업을 발굴·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외국인 환자 방문이 잦은 중국 등 4개국 외에 유치 환자 수가 확대될 가능성이 높은 2개국을 별도로 선정, 다양한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올해 사업대상국가를 '4+2'지역으로 구분하고 있으며 지역별로 외국인 환자 유치 전략을 달리 추진할 계획"이라며 "현재 유치기관 의견조사, 관련기관 자문 등의 과정을 거치고 있고, 도 의료관광협의회에서(15일 예정) 심의를 통해 신규진출 대상국가를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5년 충북을 방문한 외국인 환자는 1만3천582명을 국가별로는 중국 37.3%, 몽골 5.8%, 러시아 3.9%, 우즈베키스탄 3.6% 순이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