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1.09 11:10:29
  • 최종수정2019.01.09 11:10:29
[충북일보=증평] 증평군이 여성친화도시선정에 이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CFC)인증을 추진한다.

군은 지역 내 아동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도시로 만들기로 하고 전담조직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올해 지방정부협의회에 가입해 협약을 체결하고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이 함께 구성된 아동친화도시추진 조직위원회를 만들고 아동권리 실태 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증평군은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앞서 지난해 11월 증평군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조례는 △아동 안전시스템 구축에 관한 사항 △아동 보호를 위한 공공시설 건립 시 고려사항 △아동친화도시 정책 수립 관련 아동 실태조사에 관한 사항 △아동친화도시 교육 및 홍보에 관한 사항 등을 포함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증평군의 18세 이하 아동은 6천918명으로 전체인구 3만7천487명중 18.5%를 차지하고 있다.

증평군은 지난 2016년 충북 군 단위 지방자치단체 처음 여성친화도시에 지정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여성친화도시에 이어 아동친화도시로 인증되면 여성과 아동을 비롯한 모든 군민들이 행복하게 생활할 수 있는 증평군 조성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