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1.03 10:33:25
  • 최종수정2019.01.03 10:33:25

증평인삼골축제가 올해 충북도 우수축제로 선정됐다. 지난해 축제기간중 삼겹살대잔치 장면.

ⓒ 증평군
[충북일보=증평] 증평인삼골축제가 지난 2014년부터 5년 연속 충북도 지정 유망축제에 선정된 데 이어 올해는 한 단계 높은 '우수축제'에 이름을 올렸다.

2일 군에 따르면, 충북도 축제평가단의 평가와 지역축제육성위원회의 최종심의 결과 증평인삼골 축제가 우수축제로 선정돼 인센티브 5천만 원을 확보했다.

지난 1992년 증평문화제로 시작한 증평인삼골축제는 2009년 현재의 명칭으로 이름을 바꾸고 지역특산품인 인삼과 홍삼포크를 홍보함과 동시에 지역문화와 역사 알리기에 큰 몫을 하고 있다.

축제 기간 중에는 축제의 백미인 204m 구이판 위에서 삽겹살을 구워 먹는 홍삼포크삼겹살대잔치와 관광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전국인삼골가요제, 국제청소년페스티벌 등이 펼쳐진다.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후 축제의 킬러콘텐츠로 자리매김한 인삼골DJ인맥파티와 인삼과 홍삼포크를 이용한 갖가지 음식 및 지역 특산물이 판매된다.

지난해 10월 열린 2018 증평인삼골축제에는 약 15만 명이 축제장을 찾아 농특산물 매출 9억 8천만 원 등 총 14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경제효과는 약 45억 원에 달하는 등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은 것으로 분석됐다.

군 관계자는 "올해도 성공적인 축제를 개최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해 발전하는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9년 충북도 지정축제에는 음성품바축제와 옥천지용제가 최우수축제, 증평인삼골축제와 단양온달문화축제가 우수축제, 영동포도축제와 청주 세종대왕과 초정약수축제, 생거진천농다리축제가 이름을 올렸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