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년 우대형 청약통장 가입 조건 완화

만 34세 이하·무주택세대 세대원도 혜택

  • 웹출고시간2018.12.26 13:32:39
  • 최종수정2018.12.26 13:32:39
[충북일보=서울] 청년 우대형 청약통장의 가입 요건이 내년 1월 2일부터 대폭 완화된다.

국토교통부는 많은 청년이 청년 우대형 청약통장에 가입할 수 있도록 연령 및 세대주 요건을 개선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만 19세 이상 만 29세 이하에서 만 19세 이상 만 34세 이하(병역기간 최대 6년 인정)까지 가입 연령이 확대된다.

'무주택 세대주'에 더하여 '무주택이며 가입 후 3년 내 세대주 예정자' 및 '무주택세대의 세대원'도 가입이 가능하다.

또한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을 위해 청년전용 보증부 월세대출 상품도 28일 출시한다.

이 상품은 34세 이하, 연소득 2천만 원 이하의 무주택 청년이 임차보증금 5천만 원 이하, 전용면적 60㎡ 이하 주택(주거용 오피스텔 포함)을 임대할 경우 보증금은 최대 3천500만 원(보증금의 80% 이내), 월세금은 최대 960만 원(월 40만 원×24개월)까지 저리로 지원받을 수 있다.

연 1%대의 저금리 상품으로, 이 상품을 이용하는 청년은 보증금 3천만 원, 월세 40만 원인 주택을 임차할 경우 월 이자로 6만 원 내외만 부담하면 된다.

서울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