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12.23 13:28:08
  • 최종수정2018.12.23 13:28:08
[충북일보=옥천] 22일 오후 1시께 옥천군 이원면의 한 이발관에서 주인 A(70)씨가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 B(65)씨가 발견했다.

B씨는 경찰에서 "며칠째 인기척이 없어 창문 틈으로 이발관 안을 들여다보니 사람이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이발관 안 쪽방에 비스듬한 자세로 쓰러져 있었고, 외상이나 외부인 침입 흔적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는 오래 전 부인과 이혼한 뒤 가게 안 쪽방에서 혼자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대장암 수술도 받고 나서 건강도 좋지 않은 상태였다고 이웃들은 전했다.

경찰은 사흘 전부터 이발관 문이 열리지 않았다는 이웃들의 말에 따라 A씨가 이 무렵 고독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