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군 빛난 한해 군민 모두 '함박웃음'

올해 각종 평가서 33개 분야 수상, 41개사업 공모 선정

  • 웹출고시간2018.12.18 10:50:21
  • 최종수정2018.12.18 10:50:21

박세복 군수와 직원들이 지방자치 행정대상을 받고 청사 앞에서 각오를 다지며 파이팅 하고 있다.

[충북일보=영동] 영동군이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경쟁한 각종 평가에서 똑 소리 나는 행정력을 입증하며 무술년 한해를 마무리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군은 2018년 한해동안 중앙부처와 충북도 등에서 주관한 각종 시책평가 결과 33개 분야에서 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지방재정, 문화관광, 지역개발, 환경 등 군정 전 분야에 걸쳐 뛰어난 추진능력을 인정받으며, 총 6천500만 원의 상금과 5억6천100만 원의 인센티브를 확보했다.

중앙정부 기관 수상으로는 고충민원 처리실태 확인조사 종합평가 최우수, 2018 균형발전사업 평가 우수, 환경부 2018 공공하수도 운영실태평가 우수, 지역사회통합건강증진 사업 추진전략부문 우수 등 14개 부분이다.

또한 군은 충북도 주관의 각종 평가에서도 두각을 나타내 9988 행복나누미사업 우수기관, 지적측량 경진대회 충북 최우수 등 5개 분야에서 각각 수상했다.

기타 기관으로부터 지방자치 행정대상, 2018 매니페스토 공약 약속대상, 지방자치 조례대상, 1회 대한민국 빅데이터 축제대상, 2018 대한민국 축제콘텐츠 대상, 영동군 굿 에어시티 선정 등14개 부문에서 저력을 보여줬다.

공모사업 선정 결과도 눈에 띈다.

국·내외의 경기침체와 내수부진의 악조건 속에서 지역주민의 삶과 직결된 국가사업을 잇 따라 유치하면서 41개 사업에 선정, 국도비를 포함한 604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획득하며 군의 살림살이 기틀을 마련했다.

선정된 주요 공모사업으로는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 40억원, 중소도시 맞춤형 미활용 바이오매스 바이오가스화 실증시스템 개발 공모사업 123억 원,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160억 원 ,농촌신활력플러스사업 70억 원 등이다.

이들 사업 모두 지역의 눈부신 발전과 군민행복을 앞당길 굵직굵직한 역점사업들로 새로운 성장 동력원이다.

군이 정부공모사업의 체계적 관리와 전략적 대응 필요성을 중요시하면서 직원들에게 공모사업 응모를 적극적으로 장려하는 등 중·장기 시책 발굴에 적극 나섰기에 가능했다.

또한, 공모사업 응모·선정에 기여한 공무원 사기진작과 지속적인 업무추진 동기부여를 위해, 매년 공모사업에 선정된 담당자를 대상으로 해외연수 등 실질적 보상 제도를 마련함으로써 직원들의 적극적 동참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이로써 민선 7기 공약사업과 주요 현안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군은 역대 최고의 수상과 공모 선정 등의 알찬 결실들이 영동만의 차별화된 시책과 공직자들의 혁신, 열정으로 군정 역량을 집중한 결과라고 평가하고 있다.

군은 이렇게 탄탄히 준비한 기반 위에 창의적 업무추진과 체계적 관리로 밝아오는 기해년 새해에도 군정을 성공적으로 이끈다는 방침이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어려운 행정여건 속에서도 꿈과 희망이 넘치는 레인보우 영동이라는 목표아래 군민의 아낌없는 성원을 바탕으로 600여 공직자가 한뜻으로 뭉친 결과 빛나는 성과를 거뒀다"라며 "새해에도 영동이 가진 무한한 가능성을 믿으며 군민행복을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