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대설 하루 앞둔 6일 세종시에 올 겨울 들어 '사실상의 첫눈'

  • 웹출고시간2018.12.06 14:30:51
  • 최종수정2018.12.06 14:30:51

대설(大雪)을 하루 앞둔 6일 세종시에 올 겨울 들어 사실상의 첫눈이 내렸다. 이날 아침 홍익대 세종캠퍼스 문정도사관 앞 메타세콰이어 거목 모습이다.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대설(大雪)을 하루 앞둔 6일 세종시에 올 겨울 들어 사실상의 첫 눈이 내렸다.

지난달 24일 서울 등 수도권과 충북 등에 많은 첫 눈이 내릴 당시 세종에서는 내리던 진눈깨비가 비로 바뀌어 대다수 시민이 눈이 내렸다는 것을 체감하지 못했다.

세종시의 첫 눈은 작년에는 올해보다 13일 이른 11월 23일, 2016년에는 11월 26일 내렸다.

올해 소설 (小雪)은 11월 22일이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대설(大雪)을 하루 앞둔 6일 세종시에 올 겨울 들어 사실상의 첫눈이 내렸다. 이날 아침 홍익대 세종캠퍼스 모습이다.

ⓒ 최준호기자



181206 첫눈 날 홍익대 세종캠 메타세콰 - 대설(大雪)을 하루 앞둔 6일 세종시에 올 겨울 들어 사실상의 첫눈이 내렸다. 이날 아침 홍익대 세종캠퍼스 문정도사관 앞 메타세콰이어 거목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181206 첫눈 날 홍익대 세종캠 - 대설(大雪)을 하루 앞둔 6일 세종시에 올 겨울 들어 사실상의 첫눈이 내렸다. 이날 아침 홍익대 세종캠퍼스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대설 하루 앞둔 6일 세종시에 올 겨울 들어 '사실상의 첫눈'



[충북일보=세종]대설(大雪)을 하루 앞둔 6일 세종시에 올 겨울 들어 사실상의 첫 눈이 내렸다.

지난달 24일 서울 등 수도권과 충북 등에 많은 첫 눈이 내릴 당시 세종에서는 내리던 진눈깨비가 비로 바뀌어 대다수 시민이 눈이 내렸다는 것을 체감하지 못했다.

세종시의 첫 눈은 작년에는 올해보다 13일 이른 11월 23일, 2016년에는 11월 26일 내렸다.

올해 소설 (小雪)은 11월 22일이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

사진 2장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법 준수해야 할 국회, 제 역할 못하고 있다"

[충북일보=서울]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사진) 의원은 국회가 법정기한(12월 2일)을 넘기고도 2019년도 예산안을 처리하지 않은 것에 대해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고 피력했다. 오 의원은 4일 기자와 만나 "입법기관인 국회가 당연히 법을 준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법을 지키지 못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선거법 개정도 중요하지만 예산과 연계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예산은 예산대로 조속히 통과시키고 선거법은 큰 틀에서 합의해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100만 인구에 못 미친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 효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의원은 민주당 소속 김병관(성남 분당갑)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동참했다. 오 의원은 "특례시로 지정되면 광역단체의 사무와 권한을 일부 이양받아 행정·재정 자율권이 확대되고 세수가 늘어난다"며 "그간 예산, 조직, 인력면에서 부족하고 불이익 많이 받은 점도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역시는 안되더더라도 특례시로 지정되면 조직, 인사,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