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어린이 오페라 '교장쌤은 외계인2' 공연

11일 오후 7시30분터 충주문화회관에서 전석무료

  • 웹출고시간2018.12.06 13:32:35
  • 최종수정2018.12.06 13:32:35

어린이 오페라 '교장쌤은 외계인2'가 오는 11일 오후 7시 30분부터 충주문화회관에서 전석무료로 공연된다.

ⓒ 충주시
[충북일보=충주] 충주의 대표적인 어린이 문화콘텐츠로 자리잡은 어린이 오페라 '교장쌤은 외계인2'가 오는 11일 오후 7시 30분부터 충주문화회관에서 전석무료로 공연된다.

충주시가 주최하고 충주시성악연구회 주관으로 공연하는 '교장쌤은 외계인'은 지난 2016년, 2017년 2년 연속 전석 매진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야심차게 제작한 후속작 2편 또한 어린이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에는 국원초 학생예술동아리(아이들 역)와 택견비보이 트레블러크루(외계인 역)가 출연해 어린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교장선생님 역은 박경환, 음악선생님 역은 이은주, 체육선생님 역은 하성수가 맡았으며 반주는 방위, 장미경 등이 참여했다.

'교장쌤은 외계인 2'는 1편에 이은 후속편으로, 외계인 될 뻔한 교장쌤이 음악으로 위기를 극복한 후 학교에 돌아와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치면서 벌어지는 흥미진진한 내용으로 구성됐다.

초대권은 중원문화재단과 세원악기사에서 배부한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법 준수해야 할 국회, 제 역할 못하고 있다"

[충북일보=서울]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사진) 의원은 국회가 법정기한(12월 2일)을 넘기고도 2019년도 예산안을 처리하지 않은 것에 대해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고 피력했다. 오 의원은 4일 기자와 만나 "입법기관인 국회가 당연히 법을 준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법을 지키지 못 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선거법 개정도 중요하지만 예산과 연계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예산은 예산대로 조속히 통과시키고 선거법은 큰 틀에서 합의해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100만 인구에 못 미친 청주시의 특례시 지정 효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 의원은 민주당 소속 김병관(성남 분당갑)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과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동참했다. 오 의원은 "특례시로 지정되면 광역단체의 사무와 권한을 일부 이양받아 행정·재정 자율권이 확대되고 세수가 늘어난다"며 "그간 예산, 조직, 인력면에서 부족하고 불이익 많이 받은 점도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역시는 안되더더라도 특례시로 지정되면 조직, 인사, 세